제주도의회 행자위 회의장서 때아닌 ‘목욕탕‘ 논란
상태바
제주도의회 행자위 회의장서 때아닌 ‘목욕탕‘ 논란
  • 조수진 기자
  • 승인 2020.04.27 14: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성균 제주도의회 행정자치위원회 위원장이 20일 상임위 회의에서 질의하고 있다.(사진제공=제주도의회)
강성균 제주도의회 행정자치위원회 위원장. (사진=제주도의회 제공)

제주특별자치도의회 행정자치위원회(위원장 강성균)가 조례안을 심사하는 자리에서 때아닌 목욕탕 논란이 벌어졌다. 

강성균 의원(더불어민주당·제주시 애월읍)은 27일 오전 제381회 임시회 행정자치위원회 1차 회의를 열자마자 이 자리에 출석한 모든 간부 공무원을 일일이 답변석에 세워 “집행부는 도민 삶의 질 향상을 위해 일을 하느냐, 아니면 행정 주도로 일을 하느냐”라고 물었다. 

정부가 추진하는 ‘애월지구 생활 SOC 복합화 사업’에 목욕시설을 포함시키는 계획 진행이 지지부진하자 해당 지역구 강 의원이 30분가량 강하게 항의하고 나선 것.  

이어 “읍·면 지역이 모두 위성도시화하는데 읍민을 위해서 하자는 사업을 원희룡 지사가 전부 ‘노(No)’하고 있다”며 “제주시 내 시민회관 건립엔 279억원을 들이면서 읍면에 10억원도 안 되는 사업은 안 된다고 한다”고 질타했다. 

이에 현대성 도 기획조정실장이 “최대한 주민의 요구를 충족시키기 위해 노력하고 있으나 제도적인 한계와 재정적인 한계로 해당 사업을 (지출 구조조정 사업에)포함시켰다”고 설명했다. 

그러자 강 의원은 “읍민 3만7000명이 ‘이것만큼은 해달라‘고, ‘이 시설 없으면 힘들어 못 살겠다‘고 하는데 몇 명이 앉아서 이 사업 못 한다고 심의하는 게 말이 되느냐”며 “제주도엔 읍·면·동이 있는데 읍민 요구는 묵살해도 되느냐”고 따졌다. 

좌남수 의원(더불어민주당·제주시 한경·추자면) 역시 ”인구 4만명에 가까운 애월읍에 목욕탕이 없는 게 말이 되느냐“며 ”그 지역에 민간 목욕탕마저도 없기 때문에 만들어달라고 하는 것이다. 애월읍민은 30~40분은 차를 타고 나가야 목욕할 수 있다“고 거들었다.

이에 강 의원은 ”정확하게 말씀해주셔서 좌 의원님께 감사하다”고 말하기도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