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자원봉사 캠페인 7]“회식 안 하기로 소문나…1원도 허투루 안씁니다”
상태바
[2020자원봉사 캠페인 7]“회식 안 하기로 소문나…1원도 허투루 안씁니다”
  • 조수진 기자
  • 승인 2020.04.30 14: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2010년 창단한 수운교청정봉사단
지난 28일 제주시 일도2동 한 불교용품점에서 김옥산 수운교청정봉사단장을 만났다. (사진=조수진 기자)
지난 28일 제주시 일도2동 한 불교용품점에서 만난 김옥산 수운교청정봉사단장이 갈천 마스크를 보여주고 있다. (사진=조수진 기자)

“우리 단체가 생겨난 지 10년이 넘었는데 한 번도 회식을 안 해봤어요. 총회 땐 천막 치고 국수 같이 해 먹는 게 다예요. 수십 명 되는 단원들이 식당 가서 밥 한번 먹을 돈으로 학생들 몇 명에게 장학금을 줄 수 있는데….”

지난 28일 오후 제주시 일도2동 한 불교용품점에서 김옥산 수운교청정봉사단 단장(66)을 만났다. 

수운교는 동학 계통의 대한민국 민족 종교다. 수운교청정봉사단은 “사람 섬김을 하늘과 같이 하라(사인여천·事人如天)”는 수운교 교리를 바탕으로 지난 2010년 7월18일 창단했다. 

수운교청정봉사단이 김장하는 모습. (사진=김옥산 수운교청정봉사단장 제공)
수운교청정봉사단이 김장하는 모습. (사진=김옥산 수운교청정봉사단장 제공)

봉사단은 매년 김치를 나누는 ‘사랑의 김치’ 활동을 10년째 펼치고 있고 매주 노인시설 급식 봉사, 홀몸 어르신 대상 반찬 봉사 등을 이어가고 있다. 또 4·3 추념식 등 제주지역 주요 행사에도 참여해 차와 간신 봉사를 하고 있다. 

매년 학생 10명을 대상으로 장학금도 지원해왔지만 최근 2년은 재정 여건이 어려워 진행하지 못했다. 또 다문화 행사를 열고 최근엔 1일 국수집을 운영해 얻은 수익으로 갈천으로 만든 마스크 1570장을 제작해 장애인과 어르신 등 소외계층에게 나눴다. 

이처럼 다양한 사업을 하기 위해 필요한 재원은 1년에 2억원가량인데 주로 사랑의 김치 판매를 통해 마련한다. 

김 단장은 “사랑의 김치 때 모두 4000포기를 담는데 2000포기는 홀로 사는 어르신 등에게 나누고 나머지 2000포기는 판매해서 1년간 사업비로 쓴다”며 “재원이 빠듯하기 때문에 우리 봉사단은 회식 한 번 한 적이 없고 회의는 항상 법당에서 연다”고 자랑(?)했다. 

(사진=김옥산 수운교청정봉사단장 제공)
수운교청정봉사단이 갈천 마스크를 제작하고 있다. (사진=김옥산 수운교청정봉사단장 제공)

몇몇 단원으로부터 서운하다는 얘기까지 들으며 절약하는 이유가 있다. 공공기관으로부터 보조금을 받지 않고 스스로 운영해나가자는 신념 때문이다. 

김 단장은 “보조금 역시 우리 세금이기도 하고 봉사는 ‘스스로가 할 수 있는 범위 내에서 해야 한다’는 원칙을 꼭 지키고 싶다”며 “지원금을 받지 않고 자력으로 가능한 최대한으로 봉사를 해나갈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런 노력들이 외부로 알려지면서 봉사단과 단원들은 각종 표창상과 봉사상을 휩쓸고 있다. 김 단장이 봉사단 운영에 심혈을 기울이는 또다른 이유는 다음 세대에게 ‘나누는 마음’을 물려주고 싶어서다.  

(사진=김옥산 수운교청정봉사단장 제공)
수운교청정봉사단 반찬 봉사에 아이들도 함께하고 있다. (사진=김옥산 수운교청정봉사단장 제공)

독거 어르신 가정에 반찬을 나누러 갈 땐 단원들이 아이들을 데리고 온다. 그는 “봉사라는 건 돈 주고 배우는 게 아니”라며 “어릴 때부터 나누는 모습을 봐야 자연스럽게 봉사가 몸에 배고 잠재 의식 속에 힘든 어르신을 도와야 한다는 생각이 쌓일 수 있다”고 강조했다.     

10년 넘게 활동을 이어오다 보니 아쉬운 점도 있다. 김 단장은 “예전에 비해 대부분 맞벌이를 하니까 참여율이 낮다”며 “특히 요즘은 코로나19 때문에 외출을 꺼리는 분위기라서 마늘 수확을 도울 손이 없어 애가 탄다”고 안타까워했다. 

김 단장은 다음 단장에게 바라는 점으로 “김치와 급식, 반찬 봉사는 기본으로 하면서 노력만 하는 봉사에서 한 단계 업그레이드를 했으면 한다”며 “악기 같은 걸 하나씩 배워서 재능기부까지 겸하는 단체가 됐으면 한다”고 기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