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 BCT 파업 한 달여만에 교섭 중재
상태바
제주도, BCT 파업 한 달여만에 교섭 중재
  • 김재훈 기자
  • 승인 2020.05.18 14:42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벌크 시멘트 트레일러(BCT) 운송 노동자들이 운임 현실화를 촉구하며 생존권 확보를 위한 파업이 한 달 넘게 이어지고 있다.

이에 따라 피치 못하게 도내 건설 현장이 중단되는 등 일련의 사태가 발생하고 있으나 이제야 화물연대와 시멘트 업계 간 첫 대화의 물꼬가 열린다. 제주도의 대처가 늦었다는 지적이 제기된다.

제주도는 오는 20일 오후 2시 제주건설회관에서 벌크시멘트트레일러(BCT) 파업의 조속한 해결을 위해 도와 화물연대, 시멘트 업계가 참여하는 대화의 자리를 마련한다고 밝혔다. 

지난 15일 원희룡 제주특별자치도지사와 BCT 노조 측 대표자간 면담을 통해 도-BCT운송 노동자자-시멘트업계가 참여하는 대타협기구 구성을 협의한 후 실무협의를 통해 이 같은 회의를 마련했다.

화물연대에서는 최상우 화물연대 제주지부 BCT분회장, 시멘트업계에서 김영민 한국시멘트협회 이사 등이 함께 자리할 것으로 예상된다.

문경진 제주특별자치도 교통항공국장은 18일 보도자료에서 “제주도는 이번 도지사와 화물연대 BCT 운전자의 대화 마련 이전에도 여러 차례 시멘트업체 및 국토교통부 방문 건의 등 제주특별자치도에서 지속적으로 중재노력을 이어왔다”고 설명했지만, BCT 노동자들은 원희룡 제주도지사와의 면담조차도 쉽지 않았다고 밝혀왔다.

그간 제주도가 BCT 운송노동자들의 도지사 면담 요청을 받아들이지 않았다는 것. 파업 한달이 넘어서야 간신히 면담 자리가 열렸다.

시멘트 업계는 정부의 안전운임제에 맞게 운송 운임을 지급하고 있다는 입장으로 일관해오고 있다. 그러나 제주 지역 BCT운송 노동자들은 제주의 현실에 맞지 않는 운임 때문에 일할수록 적자를 면치 못하고 호소하고 있다.

화물연대 BCT 운전자들은 올해부터 시행되는 국토부 고시 안전운임제가 단거리 운송을 하는 도서지역의 여건이 반영되지 않았다며 제주현실에 맞는 요금인상을 요구하며 지난 4월 10일부터 파업 중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제발 2020-05-18 17:46:06
제발 신속히 처리하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