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희룡, 도민 70%가 반대하는 제주동물테마파크 불허해야”
상태바
“원희룡, 도민 70%가 반대하는 제주동물테마파크 불허해야”
  • 조수진 기자
  • 승인 2020.05.19 17: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녹색당 19일 논평 내고 지적
10일 오전 제주도청 앞에서 열린 '지속가능한 제주를 위한 도민선언' 기자회견에서 박흥삼 선흘2리 대명동물테마파크 반대대책위원장이 발언하고 있다.  (사진=조수진 기자)
지난달 10일 오전 제주도청 앞에서 열린 '지속가능한 제주를 위한 도민선언' 기자회견이 열리고 있다. (사진=제주투데이DB)

제주시 조천읍 선흘2리에 대규모 사파리형 동물원과 숙박시설이 들어서는 제주동물테마파크 사업이 원희룡 지사의 최종 승인만을 남겨둔 가운데 이를 불허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다. 

제주녹색당은 19일 논평을 내고 “원 지사는 제주동물테마파크 사업의 변경 승인을 불허하고 갈등을 증폭하는 난개발 사업을 제어할 제도적 장치를 마련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들은 “선흘2리 주민들이 또다시 도청 정문 앞에서 피켓을 들고 1인 시위에 나섰다”며 “이 사업은 이미 도의회와 국회 국정감사를 통해서 환경영향평가 꼼수 회피, 세계자연유산 및 곶자왈 파괴 논란, 지하수 오염, 동물권 침해 등 수많은 문제점이 지적됐고 도민 약 70%가 반대한다는 지역언론의 여론조사까지 나왔음에도 불구하고 도정은 사업자의 입장을 대변하기에만 급급했다”고 질타했다. 

이어 “최근 미국 뉴욕 브롱스 동물원에서 호랑이와 사자 일곱 마리가 코로나19에 감염된 사례가 발생해 동물원이 인수공통감염병의 직접적인 통로가 될 수 있음이 명확해졌다”며 “만약 이런 사태가 발생한다면 과연 누가 책임을 질 수 있을 것인가”라고 따졌다. 

또 “최근 곳곳의 사설 동물원은 코로나19로 관람객이 줄어들자 동물을 굶겨 죽이는 비인도적인 일이 자행되고 있다. 이것이 바로 동물복지로 포장하던 사기업이 운영하는 동물원, 동물감옥의 실상”이라며 “원 지사는 이런저런 핑계를 대지 말고 난개발로 파괴되는 제주 야생동물의 보금자리인 곶자왈과 제주 자연을 지키기 위한 특단의 근본 대책을 제시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제주녹색당은 선흘2리 주민을 응원하고 지지하며 그 발걸음에 끝가지 함께 할 것”이라고 다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