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정마을회, 부석종 해군 총장에 “공식 사과·행정대집행 비용 철회” 요청
상태바
강정마을회, 부석종 해군 총장에 “공식 사과·행정대집행 비용 철회” 요청
  • 조수진 기자
  • 승인 2020.05.20 15: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일 김태석 제주도의회 의장과 임정은 의원이 부석종 해군 참모총장에게 건의문을 전달한 뒤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제주도의회 제공)
20일 김태석 제주도의회 의장(가운데)과 임정은 의원(왼쪽)이 부석종 해군 참모총장(오른쪽)에게 건의문을 전달한 뒤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제주도의회 제공)

10년이 훌쩍 넘도록 제주 해군기지 건설을 둘러싼 갈등을 겪고 있는 강정마을회가 부석종 신임 해군 참모총장에게 공식 사과와 함께 해군관사 건립에 따른 행정대집행 비용을 철회해줄 것을 요청했다. 

20일 오후 제주 출신 부 총장이 김태석 제주도의회 의장과 간담하는 자리에서 임정은 의원(더불어민주당·서귀포시 대천·중문·예래동)은 이 같은 요구사항이 담긴 건의문을 전달했다. 

건의문에 따르면 강정마을회는 첫째로 강정주민에 대한 공식 사과를 요구했다. 마을회는 관련 소위원회를 구성해 사과의 방법과 시기, 절차 등을 논의하고 마을과 해군 간 대화 창구 마련을 추진할 예정이다. 

또 해군관사 건립 시 발생한 행정대집행 비용 8억9700만원을 철회할 것을 건의했다. 이는 지난해 11월 국민권익위원회가 국방부에 권고한 내용이기도 하다. 

다음으로 “민·관·군 상생협의회 시 마을의 요청사항을 해군 측에 전달해도 답변을 받기 어려운 경우가 많다”며 “강정마을의 건의 및 요청사항에 대해 해군 참모총장에게 직접 보고가 이뤄지는 지휘계통을 마련해 달라”고 요구했다. 

마지막으로 지역 상생 프로그램 사업 중 미진한 사업이 이행될 수 있도록 요청했다. 해당 사업으로는 △서남방파제 신속 개방 및 친수공간 조성사업 적기 추진 △민군복합형관광미항 진입도로 개설공사 관련 우수관 종말부의 해군기지 쪽 설치 △민·관·군 상생협의회에 국방부 관련 부서 관계자 참석 △민·군 상생 프로그램 철저한 추진 △민군복합형관광미항 공동사용협정서 후속 협의 △해양안보박물관 등 지역발전계획사업에 대한 추진 상황 설명 등이 포함됐다. 

한편 부 총장은 앞서 이날 오전 제주해군기지와 강정마을회를 방문했다. 부 총장은 지난달 10일 취임해 40일 만에 제주를 찾았다. 강정평화네트워크는 해군기지 정문에서 해군기지 폐쇄를 촉구하며 부 총장의 방문을 규탄하는 기자회견을 열기도 했다. 

20일 부석종 해군 참모총장이 김태석 제주도의회 의장과 면담을 하고 있다. (사진=제주도의회 제공)
20일 부석종 해군 참모총장이 김태석 제주도의회 의장과 면담을 하고 있다. (사진=제주도의회 제공)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