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통합당 제주도의원 “元, 재난지원금 전 도민 지급하라”
상태바
민주당·통합당 제주도의원 “元, 재난지원금 전 도민 지급하라”
  • 조수진 기자
  • 승인 2020.05.22 15: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2일 미래통합당과 더불어민주당 소속 의원 일동이 제주도의회 기자실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제주도를 상대로 2차 재난긴급생활지원금을 모든 도민에게 지급할 것을 촉구했다. (왼쪽부터)오영희 통합당 제주도당 원내대표, 박원철 민주당 제주도당 원내대표, 문종태 민주당 제주도당 원내부대표. (사진=제주도의회 제공)
22일 미래통합당과 더불어민주당 소속 의원 일동이 제주도의회 기자실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제주도를 상대로 2차 재난긴급생활지원금을 모든 도민에게 지급할 것을 촉구했다. (왼쪽부터)오영희 통합당 제주도당 원내대표, 박원철 민주당 제주도당 원내대표, 문종태 민주당 제주도당 원내부대표. (사진=제주도의회 제공)

더불어민주당과 미래통합당 소속 제주도의원들이 원희룡 지사를 상대로 재난지원금을 모든 도민에게 지급할 것을 촉구하고 나섰다. 

22일 박원철 민주당 제주도당 원내대표(제주시 한림읍)와 오영희 통합당 제주도당 원내대표(비례대표)는 도의회 기자실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이같이 밝혔다. 

이들은 “지난 21일 제2차 재난긴급생활지원금을 모든 도민에게 지급하는 것을 부대의견으로 제1회 추가경정 예산안을 본회의에서 의결했다”며 “현재 1차 지원금 지급 결과 약 150억원의 불용액이 발생했으며 생활지원금 신청에서 6000건에 가까운 이의 신청이 이뤄지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이는 지원금이 실제로 코로나19로 인해 어려움을 겪고 있는 도민에게 제대로 된 지원이 이뤄지지 않고 있음을 말해주는 것”이라며 “이에 도의회는 1차분의 불용액(기금 잔액)과 2차 생활지원금 예산을 활용해 모든 도민에게 지급하는 재난긴급생활지원금을 제안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22일 제주도의회 기자실에서 오영희 미래통합당 제주도당 원내대표(왼쪽)와 박원철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오른쪽)가 악수하고 있다. (사진=제주도의회 제공)
22일 제주도의회 기자실에서 오영희 미래통합당 제주도당 원내대표(왼쪽)와 박원철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오른쪽)가 악수하고 있다. (사진=제주도의회 제공)

그러면서 “도의회 민주당과 통합당 의원 일동은 전 도민 긴급생활지원금 지급에 대해 뜻을 같이 하고 있다”며 “선별적·차등적 지원을 전제로 한 지금의 지원금 방식은 코로나19 장기화에 따른 자영업자와 소상공인, 일용직, 비정규직 노동자의 삶을 지탱해주지 못하고 있음을 인지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아울러 “원희룡 도정에서 명확한 답이 없으면 향후 의원총회 또는 의원 대책 회의 등을 통해  논의해서 예산을 가감 조정한다든가 강력한 조치를 강구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기사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