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공공시설‧공영 관광지 개방 2주 연기
상태바
제주 공공시설‧공영 관광지 개방 2주 연기
  • 김재훈 기자
  • 승인 2020.06.01 15: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범 운영, 당초 6월 4일에서 18일로 연기
'사전예약제․정원 제한’ 등 최소 범위의 부분 개방도 신중
개방 확대는 분야별 세부 계획 마련 후 재논의… 빨라야 7월 6일 전망

제주 여행 개신교 목회자 모임 코로나19 집단감염 사태가 발생하는 등의 상황이 발생하면서 지역사회 감염에 대한 우려가 따르고 있다.

이에 제주도는 공공시설‧공영 관광지의 시범 운영을 오는 6월 18일로 연기한다고 1일 밝혔다.

제주도는 당초 6월 4일부터 사전예약제, 정원 제한 등 시설별 방역 준비를 전제해 최소 범위 내에서 부분 개방에 돌입할 계획을 세웠다.

하지만 지난 주말 제주도내 코로나19 15번째 확진자가 발생한데 이어 제주도로 단체여행을 왔던 개신교 목회자 모임에서 확진자가 쏟아져 나오면서 제주도는 공공시설 등 개방 연기 방침을 정했다.

제주도는 앞서 ‘제주형 생활 속 거리두기’관련 브리핑을 통해 공공이 운영하는 미술관, 도서관, 실내 공영관광지 등에 대해 3단계 단계적 개방 방침을 세웠으나, 앞으로 최대잠복기 14일을 고려해 2주간 더 휴관 조치 등을 시행할 방침이다.

오는 4일부터 이뤄질 예정이던 시범 운영은 6월 18일로 미뤄지며, 오는 6월 22일로 잠정 예상 중인 개방 확대도 7월 6일에야 가능할 것으로 전망된다.

앞으로 도내 공공시설들은 밀집도와 실내외, 밀폐 여부 등 시설별 상황을 고려해 운영 계획을 보완할 예정이며, 시범 운영 시에는 기존 방침대로 사전 예약제‧정원 제한 등을 통해 수용 인원의 절반 규모로 입장이 이뤄진다.

각종 행사를 비롯한 회의도 가급적 영상 및 서면·전화 등을 적극 활용하도록 권고하고, 불가피한 경우에는 소규모 행사만 개최하는 등 참석 인원을 최소화하고 시간을 단축해 운영하는 한편, 방역지침을 철저히 준수해 운영하는 방안이 유지된다.

개방 확대에 대해서는 분야별 세부 계획을 마련한 뒤 시범 개방 운영 상황을 지켜본 후, 생활방역위원회 최종 결정을 거쳐 정상 운영 방안 등을 결정할 방침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