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시, 가축분뇨 무단배출 농가·재활용업체 적발
상태바
제주시, 가축분뇨 무단배출 농가·재활용업체 적발
  • 조수진 기자
  • 승인 2020.06.04 13: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시는 최근 가축분뇨를 무단배출한 한림읍 소재 농가와 재활용업체를 적발했다고 밝혔다. 사진은 가축분뇨를 불법투기한 인근 초지. (사진=제주시 제공)
제주시는 최근 가축분뇨를 무단배출한 한림읍 소재 농가와 재활용업체를 적발했다고 밝혔다. 사진은 가축분뇨를 불법투기한 인근 초지. (사진=제주시 제공)

제주시는 최근 가축분뇨를 무단배출한 한림읍 소재 농가와 재활용업체를 적발했다고 4일 밝혔다. 

시에 따르면 지난달 중순 가축분뇨 불법투기가 의심된다는 민원이 접수, 도 자치경찰단과 함께 한림읍 인근 초지 등에서 이 같은 사실을 확인했다. 

시는 해당 농가에 대해 허가취소와 함께 사법당국에 고발 조치할 예정이며 가축분뇨 재활용업체에 대해선 고발 조치할 계획이다. 특히 이 재활용업체는 최근 3년간 5차례에 걸쳐 가축분뇨법을 위반한 것으로 드러났다. 

농가가 고의로 가축분뇨를 무단배출할 시 허가 취소 및 2년 이하 징역 또는 2000만원 벌금에, 재활용업체는 1년 이하 징역 및 1000만원 이하 벌금형에 처해진다. 

김창호 시 환경지도과장은 “가축분뇨 무단배출에 대해서는 무관용 원칙에 따라 강력히 처분해 나갈 것”이라며 “축산농가나 가축분뇨 재활용업체 등에서도 경각심을 가지고 자구적으로 노력해 달라”라고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