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4·3 추념시집 ‘흩어진 신발을 모아 짝을 맞추는’ 발간
상태바
제주4·3 추념시집 ‘흩어진 신발을 모아 짝을 맞추는’ 발간
  • 조수진 기자
  • 승인 2020.06.05 13: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작가회의, 평화와 인권의 소중함 노래한 시편 엮어
추념시집 표지. (사진=제주작가회의 제공)
추념시집 표지. (사진=제주작가회의 제공)

제주작가회의(회장 강덕환)는 제주4·3 72주년을 맞아 추념시집 ‘흩어진 신발을 모아 짝을 맞추는’을 발간했다고 5일 밝혔다. 

이번 시집엔 지난해 제주작가회의 주관으로 제주4·3평화공원 문주(공원 정문)에 전시했던 시화전 작품을 비롯해 오는 8월 31일까지 전시되고 있는 4·3작품 총 110여편이 실렸다. 

작가회의 회원을 비롯, 다른 단체 또는 도외 시인까지 모두 74명이 참여했다. 

작가회의는 “자가검열에 빠지면서도 4·3이라는 시 한 편을 어김없이 진설했다”며 “제문(祭文)처럼 격문(檄文)처럼 때론 다듬어지지 않은 성명서나 삐라처럼 해마다 멈추지 않고 날려 왔다”고 설명했다. 

이어 “해마다 4·3 시화전을 이끌어 올 수 있었던 까닭은 상처가 아물고 새살이 돋도록 시인들이 마다하지 않고 부조하고 보시했기에 가능한 일이었다”고 강조했다.  
 
한편 제주작가회의는 최근 코로나19 사태가 지속됨에 따라 별도의 출판기념회는 열지 않기로 했다. 단 4·3문화예술축전의 일환으로 5일부터 개최되는 ‘4·3문학아카이브 기획전’ 전시장에서 소정의 부수를 무료로 배포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