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은행 임직원, 긴급재난지원금 자발적 모금 ‘제주에 전액 기부’
상태바
제주은행 임직원, 긴급재난지원금 자발적 모금 ‘제주에 전액 기부’
  • 안인선 기자
  • 승인 2020.06.17 10:29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은행(은행장 서현주)은 최근 임직원들이 자발적으로 모금한 정부의 긴급재난지원금 5천9백3십만원을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제주 지역사회의 이웃들에게 희망을 전달하고자 지난 16일 대한적십자사 제주특별자치도지사(회장 오홍식)에 기부했다.

금번 기부금은 지난 4월 9일 코로나19 위기극복에 힘을 보태자는 의미에서 전 임직원들과 은행이 함께 제주도에 1억원을 전달한 데 이어 두 번째 기부이다.

특히, 제주은행 임직원들은 긴급재난지원금의 중앙정부 기부보다는 제주 지역사회 기부로 결정하여 모금을 진행하였다. 은행 창립부터 제주도민과 50년 이상을 함께 한 <제주의 대표은행>으로서 도외지역에 본점을 둔 기업이 아닌 제주에 주사업기반을 둔 제주은행만이 할 수 있는 자발적 모금을 전개하게 되었고, 여기에 코로나19 사태로 어려워진 제주경제 회복에 힘을 보태자는 임직원들의 마음이 더해졌다.

금차 전달되는 기부금은 제주지역 코로나19 예방과 함께 특히, 사회취약계층의 긴급생계 지원으로 쓰이게 된다.

제주은행 서현주 은행장은 ‘금번 기부금은 제주은행 임직원들이 제주 지역사회에 직접적인 도움을 드리고자 십시일반 자발적으로 참여한 모금이라는 점에 더욱 의미가 있다.’며 ‘이와 같은 순수 기부활동이 제주도내 전체로 확산되는 계기가 되었으면 한다.’라고 밝혔다.

한편, 제주은행은 지난 3월 9일 코로나19 여파로 큰 충격을 받은 제주지역 경기회복을 위해 소상공인의 금융지원과 사회공헌(CSR)을 두 축으로 한 9천억원 규모의 ‘종합지원대책’을 마련했다. 소상공인 및 중소기업 총4,106개 업체(6,669억원)의 대출기간을 조건 없이 1년간 연장해 주고, 연내 대출원금 분할상환이 예정된 총1,656개 업체(1,738억원)에 대한 분할상환 1년 유예와 함께 코로나19 피해를 입은 업체를 대상으로 한 신규대출을 적극 지원하고 있다.

또한 제주도에 1억 6천여만원의 기부를 시작으로 착한 임대료 운동 동참, 인근식당․전통시장 이용하기 등 지역상권 활성화를 위한 지역사회공헌에도 적극 참여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보느눈 2020-06-27 19:50:30
힘찬 박수를 보냅니다
제주은행의 무궁한 발전을 기도응원 합니다
이섬에 공직자들 기부에 넘 인색해서 어쩌면 좋아요~?

기사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