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의회, 안동우 예정자에 “선 넘는 元 대권 행보에 직언해야”
상태바
제주도의회, 안동우 예정자에 “선 넘는 元 대권 행보에 직언해야”
  • 조수진 기자
  • 승인 2020.06.26 16:25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6일 제주시장 예정자 인사청문특별위원회 회의 실시
26일 제주도의회 행정시장 인사청문특별위원회 2차 회의에서 정민구 의원이 안동우 제주시장 예정자에 대해 질의하고 있다. (사진=제주도의회 제공)
26일 제주도의회 행정시장 인사청문특별위원회 2차 회의에서 정민구 의원이 안동우 제주시장 예정자에 대해 질의하고 있다. (사진=제주도의회 제공)

제주도의회가 안동우 제주시장 예정자에 “원희룡 제주도지사의 과도한 대권 행보에 대해 직언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26일 도의회 행정시장 예정자 인사청문특별위원회(위원장 조훈배)는 2차 회의를 열어 안동우 예정자에 대한 인사청문을 진행했다. 

특별위원들은 안 예정자에게 최근 부쩍 활발해진 원희룡 지사의 대권 행보를 두고 제기되는 도정 공백 등 우려의 목소리를 전달해주기를 요구했다. 

정민구 의원(더불어민주당·제주시 삼도1·2동)은 “제주도지사는 도민을 위해 일해야 하는데 본인 정치 행보를 위해 일하면 안 된다”며 “요즘 선거법에도 몇 개가 걸려있고 대권 행보를 하면서 ‘윤석열 당당하게 해임하라’든가, 문재인 대통령에 ‘독재망령’이란 단어를 쓰고 있다. 전반적으로 도지사의 행보라고 볼 수 없다”고 지적했다. 

이어 “지금 어느 지방자치단체장이 중앙정부와 대립각을 세우느냐. 이 때문에 도청 공직자가 중앙부처를 상대해야 하는데 제대로 할 수 있겠느냐”며 “원 지사가 대통령에 나가는 것을 반대하지 않는다. 다만 원 지사의 행보와 표현이 과할 때마다 공직자와 도민은 혼란스럽다”고 우려했다. 

또 “원 지사는 2020년을 들어오며 ‘중앙정치가 아닌 도민만 바라보겠다’고 말했다. 불과 5개월 전인데 이젠 중앙정치만 바라보는 도지사가 됐다”며 “제주도민의 한 사람으로서 도지사의 과한 표현과 행보에 대해 직언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26일 제주도의회 행정시장 인사청문특별위원회 2차 회의에서 안동우 제주시장 예정자가 답변하고 있다. (사진=제주도의회 제공)
26일 제주도의회 행정시장 인사청문특별위원회 2차 회의에서 안동우 제주시장 예정자가 답변하고 있다. (사진=제주도의회 제공)

원 지사와 같은 미래통합당 소속 의원 역시 우려를 보탰다. 

강충룡 의원(미래통합당·서귀포시 송산·효돈·영천동)은 “원희룡 지사의 대권 행보에 대해 자랑스럽다”면서도 “그럼에도 불구하고 도정에 피해가 된다는 걸 명심해야 한다”고 짚었다. 

이어 “과거 지자체장들도 대권 행보를 하긴 했지만 이 정도의 목소리는 아니었다”며 “대권 행보 자체가 잘했다, 못했다가 아니고 이 때문에 제주도가 준비하는 부분들이 빠지거나 미진했다 이런 부분들을 지적해야 한다. 안 예정자가 시장으로 임용된다면 챙겨달라”고 당부했다. 

이에 안 예정자는 “만약 시장으로 임명된다면 정책 방향이나 사업 결정 시 우려하는 여론이나 의견들을 전달할 것”이라며 “또 도지사의 정치적 결정이나 판단에 상관 없이 제주시민들이 불안하지 않도록 행정을 안정적으로 운영하겠다”고 답했다. 

한편 오는 29일엔 김태엽 서귀포시장 예정자에 대한 인사청문이 진행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의회존재? 2020-06-26 20:35:47
존재의 이유가 뭔지...

기사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