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제주도의원들 “원희룡, 범법자 서귀포시장 임명 철회해야”
상태바
민주당 제주도의원들 “원희룡, 범법자 서귀포시장 임명 철회해야”
  • 조수진 기자
  • 승인 2020.07.01 16: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일 오전 원희룡 제주도지사(왼쪽)가 도청 본관 2층 삼다홀에서 김태엽 서귀포시장 예정자에게 임용장을 전달하고 있다. (사진=제주특별자치도 제공)
1일 오전 원희룡 제주도지사(왼쪽)가 도청 본관 2층 삼다홀에서 김태엽 서귀포시장 예정자에게 임용장을 전달하고 있다. (사진=제주특별자치도 제공)

1일 원희룡 제주도지사가 도의회 인사청문에서 ‘부적격’ 판단을 받은 김태엽 서귀포시장 예정자에 대한 임명을 강행했다. 

이를 두고 더불어민주당 소속 도의원들이 즉각 성명을 내고 반발하며 임명 철회를 촉구하고 나섰다. 

민주당 의원들은 성명서를 통해 “시민의 생명을 앗아갈 수도 있는 ‘음주운전’이라는 중대범죄를 저지른 범법자를 서귀포시 공직자 2천여 명 이상의 수장으로 최종 임명한 것은 도민을 우롱한 처사이자 원희룡 지사의 인사독단”이라고 강도높게 비판했다. 

이어 “공직사회에서 철저하게 근절해야 할 범죄 중 하나인 음주운전을 조직의 수장이 자행했다면 그 조직의 구성원들에게 청렴과 성실을 요구할 수 있겠느냐”며 “음주운전이라는 범죄에 대한 반성과 자숙의 시간도 갖지 않은 채 행정시장의 자리를 허락한 것은 지사가 개인적 이해관계에 의해 인사를 좌지우지하고 있음을 자인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또 “인사청문회를 통해 김태엽 예정자의 여러 의혹이 도민 앞에 드러났는데도 불구하고 임명을 강행한 것은 의회의 기능을 무력화한 것이며 원 지사가 자신의 정치적 행보에만 관심을 두고 제주의 미래와 성장을 내팽개친 것”이라고 따졌다. 

그러면서 “원 지사는 19만 서귀포 시민들의 수장으로 범법자 시장을 임명한 것을 당장 철회해야 한다”며 “민주당 도의원 모두는 앞으로 원 도정의 인사 독단을 좌시하지 않을 것이며 동원 가능한 수단을 적극 활용해 대처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