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인 여성가구에 침입자 확인 센서 등 안심세트 지원
상태바
1인 여성가구에 침입자 확인 센서 등 안심세트 지원
  • 김재훈 기자
  • 승인 2020.07.15 11: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주택 침입자를 확인할 수 있는 센서 등 1인 여성가구를 위한 '여성안심세트 3종 세트'를 지원하는 사업이 시행된다.

제주특별자치도와 (사)제주여성인권연대 제주여성상담소는 1인 여성가구의 안전한 주거생활을 위해 여성안심 3종 세트 지원 사업 대상자를 모집한다고 밝혔다.

올해 처음 시행되는 ‘여성안심 3종세트 지원 사업’은 무단 주거침입·도난·성폭력 등의 범죄에 대한 여성들의 불안감을 해소하고, 안전한 일상생활을 지원하기 위해 도입됐다.

사업 첫해인 올해에는 시범적으로 1인가구 여성 200명을 대상으로 시행된다.

여성안심 3종 세트는 동작감지센서(외출 시 외부인 집안 침입여부 휴대폰 앱으로 확인), 창문열림 경보기(현관문 또는 창문 등 무단개폐 시 경보음 발생), 호신벨(위험발생 시 위치 및 녹음파일 전송)로 구성됐다.

희망 여성은 8월 12일까지 (사)제주여성인권연대 제주여성상담소로 신청서를 제출하면 된다.

대상은 주민등록상 제주도에 거주하는 여성 1인가구다.

(사)제주여성인권연대 홈페이지(www.jwr.or.kr)에서 신청서를 다운받아 작성한 후 이메일(novawij@hanmail.net) 또는 팩스(752-8297)로 신청하면 된다.

서류 심사 및 현장 확인 등 종합적인 심사를 거쳐 대상자를 선정하고, 8월 28일 문자로 개별 통보된다.

이현숙 도 성평등정책관은 “제주지역 성평등 지수 중 상대적으로 낮게 나타나고 있는 안전부문 지수를 높이기 위해 여성 안전 관련 사업을 확대할 계획”이라며 “여성이 행복하고, 안전한 여성친화도시를 만들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