협재·함덕해수욕장 야간 음주, 취식 금지...벌금 최대 300만원
상태바
협재·함덕해수욕장 야간 음주, 취식 금지...벌금 최대 300만원
  • 김재훈 기자
  • 승인 2020.07.16 12: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는 18일부터 협재해수욕장과 함덕해수욕장에서 야간 음주 및 취식 행위가 금지된다. 위반 시 적발되면 300만원 이하의 벌금이 부과된다.

제주도는 해양수산부의 코로나19 해수욕장 운영 대응지침에 따라 지난해 30만 명 이상 이용한 두 해수욕장을 대상으로 집합제한 조치를 시행한다.

집합제한 명령에 따라 개장시간 외 오후 7시부터 다음날 오전 6시까지 야간시간대 백사장에서의 음주와 취식 행위가 전면 금지된다.

집합제한 명령을 위반하면 감염병예방법에 따라 300만 원 이하의 벌금이 부과된다.

도는 지난 14일 경찰, 해경, 소방, 마을회 등 관계기관 합동 검토회의를 열고 집합제한 명령 이행방안을 논의했다고 밝혔다.

도는 민·관·경으로 구성된 합동단속반을 편성하고, 18일부터 24일까지 계도기간을 거친 후 집합금지 위반에 대해 지속적으로 단속할 방침이다.

조동근 도 해양수산국장은 “코로나19로부터 안전한 제주를 유지하기 위해 해수욕장 찾는 방문객들은 야간에 백사장에서 음주와 취식행위를 금지해 달라”고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