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2021-09-26 00:36 (일)
원희룡 “前 도지사·現 국회의원 추천 인사, 안 좋은 결과로 이어져”
상태바
원희룡 “前 도지사·現 국회의원 추천 인사, 안 좋은 결과로 이어져”
  • 조수진 기자
  • 승인 2020.07.28 16: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8일 제주도의회 제385회 임시회 2차 본회의
28일 오후 원희룡 제주도지사가 제주도의회 제385회 임시회 2차 본회의에서 긴급 현안질문에 답하고 있다. (사진=제주도의회 제공)
28일 오후 원희룡 제주도지사가 제주도의회 제385회 임시회 2차 본회의에서 긴급 현안질문에 답하고 있다. (사진=제주도의회 제공)

제주도의회 인사청문회에서 부적격 결과가 나왔던 인사들이 임기를 채우지 못한 데 대해 원희룡 제주도지사는 “현직 국회의원과 전직 도지사, 제주사회를 대표하는 분들로부터 추천 받은 경우 결과가 안 좋았다”고 답했다. 

28일 오후 제주도의회 제385회 임시회 2차 본회의에서 진행된 긴급 현안 질문에서 홍명환 의원(더불어민주당·제주시 이도2동갑)은 원 지사를 상대로 최근 불거진 낙하산 인사 논란과 부적격 인사에 대한 임명 강행 등에 대해 집중 질의했다. 

이날 홍 의원은 “도 산하 공기업과 출자·출연기관 등 공공기관 요직에 원 지사의 측근을 임명한다는 비판이 많이 나온다”며 “거론되는 인사들의 공통점이 무엇인가”라고 물었다. 

이에 원 지사는 “저와 정치적 견해를 같이 하거나 제 정치적 운명에 대해 자기 일처럼 나서는 분들”이라면서도 “고희범 전 제주시장과 양윤경 전 서귀포시장 등 민주당이 추천하는 분들도 제 인사 풀(pool)에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홍 의원이 “시중에 원 지사와 한웅 비서실장이 ‘인사 리스트’를 가지고 있다는 말이 나돈다”고 묻자 원 지사는 “그건 모르겠고 제게 제주인명사전은 있다. 백방으로 인재를 고르지만 시행착오도 많이 겪었다”고 말했다. 

28일 오후 홍명환 의원이 제주도의회 제385회 임시회 2차 본회의에서 긴급 현안질문을 하고 있다. (사진=제주도의회 제공)
28일 오후 홍명환 의원이 제주도의회 제385회 임시회 2차 본회의에서 긴급 현안질문을 하고 있다. (사진=제주도의회 제공)

그러자 홍 의원은 “지금까지 도의회 인사청문회에서 이성구 전 에너지공사 사장과 손정미 전 제주국제컨벤션센터 사장, 김성언 전 정무부지사, 김태엽 서귀포시장 등에 대해 총 네 차례에 걸쳐 부적격 등 부정적인 의견을 냈는데 앞서 세 분이 직무수행을 하는 과정에서 대부분 의회 판단이 맞았다는 게 증명됐다”며 “그런데 원 지사는 청문회에서 부적격 경과보고서 낸 지 두 시간 만에 인사를 강행하는 등 인사청문회를 존중하지 않는다”고 지적했다. 

이에 원 지사는 “모든 인사는 제 책임이긴 하지만 말씀하신 분들의 추천 경로는 현직 국회의원, 전직 도지사, 제주사회를 대표하는 분들이었는데 그런 경우 결과가 별로 안 좋았다”며 “그런 결과적 평가에 대해선 동의한다”고 인정했다. 

그러면서도 “의회가 낸 적격과 부적격 판단이 법적 구속력을 갖는지에 대해 합의한 적이 없다. 다른 시도의 경우 지방의회 인사청문회 제도 자체가 없다”며 “의회가 부정적 의견을 내면 도지사가 부담을 다 안고 임명을 하는 것이다. 책임은 결국 지사가 지는 것”이라고 반박했다. 

홍 의원은 이에 “도지사가 앞선 세 번의 인사에서 무슨 책임을 졌느냐”며 “여긴 제주특별자치도이다. 다른 시도와 비교하지 말라. 도의회 인사청문회 의견을 존중해야 한다”고 질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