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의 평택항 제주종합물류센터 매각 결정..무책임한 행정의 민낯"
상태바
"제주도의 평택항 제주종합물류센터 매각 결정..무책임한 행정의 민낯"
  • 김재훈 기자
  • 승인 2020.08.11 14: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녹색당 "매각만이 능사가 아니다. 잘못된 행정 원인을 파악하고 도민에게 설명하라."
경기 평택항
평택항 제주종합물류센터(사진=제주투데이 DB)

제주녹색당은 최근 제주도가 평택항 제주종합물류센터를 매각하기로 결정한 데 대해 무책임한 행정의 민낯이 드러났다며 강도높게 비판했다.

제주녹색당은 11일 논평에서 "제주도는 2012년을 '선진 해양산업 대도약의 해'로 선포하고 7대 핵심프로젝트 중의 하나로 물류센터를 추진했다. 성과주의에 급급해 초기 계획서의 문제점을 무시하고 가장 중요한 항로문제를 낙관하는 엉터리 예측으로 국비와 도비 48억원을 투자해 물류센터를 완공했지만 한 차례도 재기능을 하지 못한 채 매각되기에 이르렀다."고 힐난했다.

이어 "원희룡 도정은 평택물류센터가 문제가 되자 TF팀을 꾸려 2015년 4월 롯데로지스틱스(주)와 계약을 체결하고 2015년 4월8일자 보도자료에서 '지난해 12월 운영 사업자 포기로 도민사회에 큰 문제점으로 부각돼 왔던 평택항 제주종합물류센터가 내달부터 정상 운영한다.'고 밝혔다. 하지만 '제주산 1차산품의 유통비용 절감에 의한 경쟁력 향상' 등의 제 기능은 전혀 발휘하지 못한 채 심지어 제주산 농수축산물 유통은 이뤄지지도 않았다."고 지적했다.

제주녹색당은 "대기업에 공유재산을 목적 외로 임대 해준 셈"이라면서 "이런 엉터리 계약이 어떻게 이뤄졌는지 제주도는 지금까지 변변한 해명 한 번 없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지난 7년의 기간 동안 언론과 의회 등에서 끊임없이 문제 제기를 했지만 제주도는 제대로 된 진단 없이 문제해결 시늉만 해 왔던 것"이라고 비판했다.

제주녹색당은 "지난 7년의 기간 동안 소요된 제반 행정비용과 관리비용을 제외한 순수 시설비만 48억원이다. 제주도는 17억원 정도에 매각을 기대하고 있지만 이마저도 확신할 수 없다."며 "제주도 행정의 난맥상을 총체적을 드러낸 평택물류센터를 계기로 매각만이 아니라 그간 행정의 잘못에 대한 원인을 파악하고 도민사회에 공개할 것을 촉구한다."며 "더 이상 잘못된 행정이 반복되어서는 안된다. 지금 드러난 비자림로 확포장공사, 서귀포우회도로, 제주동물테마파크 등 제주에서 벌어지닌 각종 개발사업의 문제들도 다르지 않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기사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