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지역화폐 지류형 도입해야…조례 보완 필요”
상태바
“제주 지역화폐 지류형 도입해야…조례 보완 필요”
  • 조수진 기자
  • 승인 2020.09.17 10: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의당 제주도당 17일 보도자료 내고 제안

오는 24일 제주도의회 임시회 제387회 농수축경제위원회 회의에서 심사할 제주 지역화폐 관련 조례안을 두고 보완이 필요하다는 목소리가 나왔다. 

17일 정의당 제주도당은 보도자료를 내고 “제주형 지역화폐 도입 필요성을 지속적으로 제기해 왔던 입장에서 지역화폐 조례 상정을 환영하나 부족한 점을 제기한다”며 “도의회는 최근 코로나19로 힘든 중소상공인들에게 지역화폐가 가뭄에 단비와 같은 역할을 하도록 조례안을 보완해 합리적인 대안을 만들어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정의당은 △지류형 도입 △관리를 위한 민관합동기구 설립 △기본계획 정기적 수립 △지역 관광산업 간 연계 방안 모색 등을 제안했다. 

정의당은 우선 “지금 조례안에는 카드와 모바일형만 있을 뿐 지류형에 대한 언급은 없다”며 “카드와 모바일에 익숙하지 않은 노인층의 불편과 답례품 문화가 활발한 제주 특성상 지류형 화폐가 반드시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또 “운영대행사 위탁 운영만으로는 부족하다”며 “행정·도의회·자영업자·전문가·소비자 등을 포괄하는 민관합동기구를 만들어 지역화폐를 안착하고 지역경제 활성화 기여할 수 있도록 컨트롤타워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어 “지역화폐가 도지사의 의지에 따라 좌지우지되지 않고 시장 상황 등을 반영하려면 적어도 5년마다 기본계획을 수립할 수 있도록 조례에 반영해야 한다”며 “민관합동기구가 그 역할을 담당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마지막으로 “조례에 반영할 내용은 아니지만 지역화폐가 지역 관광산업과 연계시켜 성장하는 방안 모색도 필요하다”며 “예를 들어 도내 관광지 입장권을 구입하면 지역화폐로 일부 금액을 돌려주는 등 관광객이 지역경제를 조금이나마 도울 수 있는 사례를 고려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기사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