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자체장이 국경일 행사 지원 않겠다 협박? 도 넘어”
상태바
“지자체장이 국경일 행사 지원 않겠다 협박? 도 넘어”
  • 조수진 기자
  • 승인 2020.09.21 16:15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1일 제주도의회 행자위 회의서 문종태 의원 지적
21일 제주도의회 행정자치위원회 제387회 임시회 3차 회의에서 문종태 의원이 질의하고 있다. (사진=제주도의회 제공)
21일 제주도의회 행정자치위원회 제387회 임시회 3차 회의에서 문종태 의원이 질의하고 있다. (사진=제주도의회 제공)

지난달 15일 제주시 조천읍 조천체육관에서 열린 광복절 경축식에서 원희룡 제주도지사가 광복회장의 기념사 일부 내용에 반발하며 향후 제주지역 광복절 경축식 개최 계획을 원점에서 검토하겠다고 발언한 데 대해 도의원들의 질타가 쏟아졌다. 

21일 제주도의회 행정자치위원회(위원장 이상봉)는 제387회 임시회 3차 회의를 열어 2020년 주요업무 보고를 진행하는 과정에서 광복절 경축식 행사를 주관하고 원 지사의 의전을 담당한 당시 총무과장이었던 송종식 도 특별자치행정국장을 상대로 질의가 이어졌다. 

문종태 의원(더불어민주당)은 “김원웅 광복회장의 기념사 핵심은 과거 국회의원이었을 때 일본 국회의원과 우익 인사 등을 만나 태평양전쟁 전범 위패가 있는 야스쿠니 신사를 참배하는 데 대해 지적을 하자 일본 인사들이 ‘국립서울현충원에 독립군 토벌하거나 천황 만세를 외쳤던 친일 인사 69명이 안장되지 않았느냐. 당신들이나 잘하라’고 했다고 한다”며 “이 문제를 지적하면서 독립군 토벌에 앞장선 친일 인사를 현충원에서 이장하거나 비석에 친일세력 이름을 새긴다든지 해야 한다는 것”이었다고 설명했다. 

이어 “이는 당연한 명령이면서 우리 역사 주류가 친일이 아닌 독립군이 돼야 한다는 것”이라며 “행사 당일 훈장을 받은 외손자는 물론이고 많은 광복회원들이 원 지사를 향해 ‘친일을 왜 옹호하느냐’며 항의했다”고 지적했다. 

또 “원 지사는 편향된 역사관을 보이면서 심지어 광복절 행사를 지원하지 않겠다는 말까지 했는데 지방자치단체장이 (개인의 의사에 따라)국가기념일 행사를 집행하지 않겠다는 게 가능한 일인가”라며 “어떻게 자기 마음에 안 드는 기념사가 있으면 안 할 수 있다는 건 도민에 대한 협박이 아닌가. 자신의 역사관에 맞는 기념사만 하라는 것과 다를 게 무엇인가”라고 질타했다. 

지난달 15일 제주시 조천읍 조천체육관에서 열린 제75주년 광복절 경축식에서 원희룡 제주도지사가 발언하고 있다. (사진=제주특별자치도 제공)
지난달 15일 제주시 조천읍 조천체육관에서 열린 제75주년 광복절 경축식에서 원희룡 제주도지사가 발언하고 있다. (사진=제주특별자치도 제공)

이에 송 국장은 “(지자체장이 국가기념일 행사에 대한 지원 여부를 결정할 수 있는지에 대해선)실무적으로 판단하거나 생각해본 적 없다”며 “부서에서도 검토해보라 한 적도 없다”고 답했다. 

한편 지난 광복절 경축식에서 김률근 광복회 제주도지부장이 대독한 기념사에선 “국립묘지에서 친일·반민족 인사의 묘를 이장할 것인지, 만약 이장을 안 할 경우 묘지에 친일 행적비를 세우는 국립묘지법 개정을 묻자 지역구 당선자 253명 중 190명이 찬성했다”며 “올 가을 정기국회에서 국립묘지법이 개정되리라 믿는다”고 밝혔다. 
 
이에 원 지사는 “매우 치우친 역사관이 담긴 기념사”라며 “태어나보니 일본 식민지였고 거기에서 일본 식민지의 신민으로 살아가면서 선택할 수 없는 인생 경로를 살았던 많은 사람들이 있다. 우리 역사를 조각내고 국민을 다시 편가르기 하는 그런 시각엔 결코 동의할 수 없다. 앞으로 이런 기념사를 또 보내온다면 저희는 광복절 경축식의 모든 계획과 집행을 원점에서 검토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무명초 2020-09-24 12:05:02
이래서 원지사는 한계라는 얘기가 많습니다,
역사인식이 천박하고 태극기 부대에 편승하여 존재감을 부각시키려는 몸부림외에 아무것도 아니다.
그럴수록 더욱 수렁으로 빠지게된다는 사실을 모르는 우둔함으로 아직까지는 도민을 속이고 지사까지는 했지만 대권?
언감생심 이다.

기사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