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 “지역화폐 지류형 발행 요구 적극 수용할 것”
상태바
제주도 “지역화폐 지류형 발행 요구 적극 수용할 것”
  • 조수진 기자
  • 승인 2020.09.22 11: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2일 제주도의회 농수축위 제387회 임시회 4차 회의
임정은 의원 “어르신·답례품 문화 고려하면 지류형 필요“
최명동 국장 “심의 과정에서 수정안 나온다면 적극 수용“
임정은 의원. (사진=제주도의회 제공)
임정은 의원. (사진=제주도의회 제공)

제주특별자치도가 올해부터 추진하는 지역화폐를 지류형(종이)으로 발행하는 안을 적극 수용하겠다고 밝혔다. 

22일 제주도의회 농수축경제위원회(위원장 현길호)는 제387회 임시회 4차 회의를 열어 일자리경제통상국 등을 상대로 주요업무 보고를 받았다. 

이날 임정은 의원(더불어민주당·서귀포시 대천·중문·예래동)은 “지역화폐 발행이 지역경제에 미치는 영향이 크기 때문에 소상공인이나 제주도민의 관심이 크다”며 “그만큼 발행에 있어서 도민 의견을 수렴해서 추진해야 한다”고 운을 뗐다. 

이어 “이번 회기에 제출된 지역화폐 발행 및 운영 관례 조례안을 보면 카드형과 모바일형만 명시됐고 필요 시 다른 종류의 화폐를 발행할 수 있도록 한다고 규정하고 있다”며 “하지만 지류형 화폐에 대해 여러 단체나 도민의 의견이 많다. 도의 지류형 화폐에 대한 정확한 입장을 알려달라”고 물었다. 

이에 최명동 도 일자리경제통상국장은 “지역화폐와 관련해서 카드와 모바일에 대한 선호 비율이 높아서 많은 부분을 할당했다”며 “제주 현실에서 볼 때 (지류형인)제주사랑상품권이 발행되고 있고 지류에 대한 선호 계층이 존재하기 때문에 각계와 도의원의 의견을 충분히 받아들여 적극 수용할 태세가 돼 있다”고 답했다. 

그러자 임 의원이 “이번 조례를 제정할 때 이런 부분을 넣는 게 좋지 않겠느냐”고 묻자 최 국장은 “현재 조례안대로 해도 지류 발행이 가능하지만 혹시 심의 과정에서 수정안을 내주시면 적극 수용하겠다”고 답했다. 

또 임 의원은 “나이드신 분이 사용하기엔 모바일이나 카드형보다 지류형 발행이 필요하다”며 “제주지역의 경우 경조사 답례품으로 제주사랑상품권이 통용돼 왔고 재래시장이나 소상공인에도 현금식으로 사용할 수 있기 때문에 통용돼 왔다. 이 부분 적극 반영해 달라”고 주문했다. 

앞서 수년 전부터 제주형 지역화폐 도입의 필요성을 제기했던 정의당 제주도당은 지난 17일 보도자료를 내고 “지역화폐 조례 상정은 환영하나 카드와 모바일에 익숙하지 않은 노인층의 불편과 답례품 문화가 활발한 제주지역 특성상 지류형 화폐가 반드시 필요하다”고 조례 보완을 촉구한 바 있다. 

한편 도는 오는 2022년까지 약 3700억원에 이르는 지역화폐를 발행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기사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