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 9월 태풍 마이삭·하이선 피해액 70억원
상태바
제주도, 9월 태풍 마이삭·하이선 피해액 70억원
  • 조수진 기자
  • 승인 2020.09.24 14: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9월 태풍에 파손된 어시천 하천시설(왼쪽)과 연평리 농어촌도로(오른쪽). (사진=제주특별자치도 제공)
9월 태풍에 파손된 어시천 하천시설(왼쪽)과 연평리 농어촌도로(오른쪽). (사진=제주특별자치도 제공)

제주특별자치도는 9월 태풍 ‘마이삭’과 ‘하이선’ 영향으로 약 70억원의 피해가 발생한 것으로 집계됐다고 24일 밝혔다. 

사유시설은 주택 41건, 농경지 유실 2.4ha, 농작물 7695ha, 산림작물 464ha, 농림시설 10.7ha, 수산 증·양식시설 및 수산생물 43건 등 22억 원의 피해가 발생했다.

공공시설은 도로·교량 및 하천시설 유실·파손 등 총 137건·48억 원의 피해가 발생했다. 피해액이 국고지원 기준액 36억 원을 두 배 이상 웃도는 수준이다. 

도는 태풍피해 복구비로 사유시설은 121억 원, 공공시설 28억 원 등 총 149억 원의 국고를 지원받는다. 

특히 제주시 애월읍은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됨에 따라 지방비 부담분의 일부를 국고에서 추가 지원(2억원)을 받게 된다. 주택과 농·어업 등 주요 생계 수단의 피해를 입은 주민에겐 생계구호 차원의 재난지원금과 전기요금 등 각종 공공요금 감면 등의 혜택이 주어진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기사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