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형 뉴딜에 제주시 사업은 단 1.6%…“제주도, 행정시 배제”
상태바
제주형 뉴딜에 제주시 사업은 단 1.6%…“제주도, 행정시 배제”
  • 조수진 기자
  • 승인 2020.10.14 14:31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4일 제주도의회 행자위, 제주시 행정사무감사 진행
고현수 의원. (사진=제주도의회 제공)
고현수 의원. (사진=제주도의회 제공)

지난 12일 원희룡 제주도지사와 좌남수 제주도의회 의장이 공동 발표한 ‘제주형 뉴딜 종합계획’을 마련하는 과정에서 정작 행정시는 배제된 것으로 드러났다. 사업비 6조1000억여원 중 제주시 사업비는 975억원으로 단 1.6%에 그쳤다. 

14일 오전 제주도의회 행정자치위원회(위원장 이상봉)가 제주시를 상대로 진행한 행정사무감사에서 안동우 제주시장은 “제주형 뉴딜 사업 관련해서 저희하고 내용적으로, 실질적으로 협의한 게 없다”고 밝혔다. 

이날 고현수 의원(더불어민주당 비례대표)는 “정책협의회 때 뉴딜 종합계획과 관련해 제주도가 행정시를 의도적으로 괄시할 가능성이 있으니 행정시가 중심을 잡아야 한다는 말씀을 드린 적 있다”며 “결과적으로 제주시에서 자체 사업을 잡은 게 2450억원이고 결국은 975억원 정도가 포함됐다. 전체 계획의 1.6%에 불과하다”고 지적했다. 

이어 “제주형 뉴딜 계획이 제주도 본청이 중심이라고 봐도 무방한 것 아니냐”며 “계량적 수치를 봐도 그렇고 제주시의 의지가 적극적으로 반영됐다고 보이지 않는다. 인구 50만명이 넘는 제주시가 고작 1.6%인 975억원만 반영된 데 대해 시장님이 제주도에 문제를 제기해야 하는 것 아니냐”고 질타했다. 

그러자 안동우 시장은 “제주형 뉴딜 종합계획을 언론 보도를 통해 확인했다”며 “발표가 나고 제주시 공무원들이 이 내용을 숙지하고 그 안에서 제주시가 갖고 갈 사업은 무엇인지, 현실성이 있는지 등을 내부적으로 검토하는 회의를 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뉴딜 사업과 관련해서 제주도가 6조1000억원을 확정하면서 우리 시와 협의한 내용은 없다”며 “지난 8월 (제주도가)저희한테 뉴딜 과제를 제출하라고 해서 19개 과제·2420억원 규모로 제출했더니 그중에서 도가 내부적으로 선정한 사업이 6개 사업·975억원이다”라고 답했다. 

한편 제주형 뉴딜 종합계획은 ‘사람과 자연이 공존하는 청정 제주’를 비전으로 △그린뉴딜 △디지털뉴딜 △안전망 강화 등 3개 분야, 10개 핵심 과제, 24개 중점과제로 구성됐다. 

오는 2025년까지 모두 6조1000억원(국비 3조9000억원, 지방비 2조2000억원)을 투입해 일자리 4만4000개를 창출하겠다는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국토부와 도민은 알고있다 2020-10-15 00:27:16
6조1000억원 중 제2공항이 4.1000억이고
나머지 2조는 여러분야로 사용된다

제2공항이 제주의 최고 뉴딜정책이다

기사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