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문예재단, 코로나 추경으로 방송국 지원?
상태바
제주문예재단, 코로나 추경으로 방송국 지원?
  • 조수진 기자
  • 승인 2020.10.14 18: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4일 제주도의회 문광위, 제주문화예술재단 행정사무감사 진행
14일 제주도의회 문화관광체육위원회가 제주문화예술재단을 상대로 진행한 행정사무감사에서 김황국 의원이 질의하고 있다. (사진=제주도의회 제공)
14일 제주도의회 문화관광체육위원회가 제주문화예술재단을 상대로 진행한 행정사무감사에서 김황국 의원이 질의하고 있다. (사진=제주도의회 제공)

제주문화예술재단이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지역 문화예술인·단체를 돕기 위해 마련된 예산으로 방송국을 지원하는 사업에 쓸 계획이 알려져 부적절하다는 지적이다. 

14일 오후 제주도의회 문화관광체육위원회(위원장 안창남)는 제주문화예술재단(이하 문예재단)을 상대로 행정사무감사를 진행했다. 

이날 김황국 의원(국민의힘·제주시 용담1·2동)은 “지난 7월 2차 추가경정할 때 문예재단에 16억7000만원을 증액했는데 이중 4억5000만원을 ‘예술창작활동 영상콘텐츠제작 지원사업’에 편성했다”며 “사업 설명서를 보면 코로나 위기를 극복하기 위한 문화예술인·단체를 지원한다고 명시하고 있어 과감하게 편성했던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그런데 지원사업 중 일부가 2차 추경의 가장 근본적인 취지인 코로나19로 위기에 처한 문화예술인을 지원한다는 목적에 부합하지 않는 것으로 보인다”며 “추경 당시 영세한 문화예술인을 위해 쓰겠다는 예산이 갑자기 두 개 사업으로 나뉘었다”고 지적했다. 

김 의원이 언급한 사업은 ‘영상콘텐츠 제작지원’과 ‘문화예술 프로그램 제작지원’ 공모사업으로 구분돼 진행되고 있다. 전자는 도내 문화예술인 또는 단체 대상으로 총사업비 3억원 규모로, 후자는 도내 방송국 1곳을 선정해 1억5000만원을 지원하는 사업이다. 

김 의원은 “문화예술 프로그램 제작지원 사업이 코로나19 상황과 전혀 안 맞다”며 “어떤 생각으로 추진했는가”라고 물었다. 

이승택 제주문화예술재단 이사장. (사진=제주문화예술재단 제공)
이승택 제주문화예술재단 이사장. (사진=제주문화예술재단 제공)

그러자 이승택 이사장은 “국비나 도비로 영상 콘텐츠의 제작을 지원하는 사업은 이미 많다. 만들어진 콘텐츠를 전문적으로 유통할 수 있는 곳을 선정해 문화예술을 알리자는 목적”이라며 “도민 사회 문화 향유로까지 이어질 것이라고 해서 진행했다”고 답했다. 

제주지역 문화예술인·단체에 대한 콘텐츠 제작 지원이 충분히 이뤄지고 있다는 설명이다. 

김 의원은 재단 홈페이지 내 해당 사업의 공고문에 엉뚱한 사업 공고문이 게재된 점을 들며 대상 업체가 이미 내정된 것 아니냐는 의혹도 제기했다. 

실제로 재단 홈페이지 내 ‘문화예술 프로그램 제작지원’ 공고문엔 다른 사업의 공고문이 그대로 게재돼 있었다. 이에 대해 이승택 이사장은 “과업지시서를 잘못 옮기는(복사해서 붙여넣는) 바람에 총체적인 문제가 나타났다”며 “잘 살펴보고 이런 일이 없도록 하겠다”고 답했다. 

그러자 김 의원은 “이런 사업은 심사숙고 해야 한다”며 “어려운 예술인을 위해서 예산을 쪼개서 지원하고 있는데 이사장은 관심을 가지고 그분들 위해서 역할을 해달라”고 주문했다. 

한편 이날 감사장에선 이승택 이사장이 제주도 경관심의위원회 위원장을 겸임하는 데 대한 비판도 쏟아졌다. 이 이사장은 지난 5월 취임 후 도의회를 비롯한 지역사회에서 경관위원장 사퇴를 고려해야 한다는 여론이 높아지자 문화관광위원회 회의 자리에서 “심사숙고해서 결정하겠다”고 밝힌 바 있었다. 하지만 지금까지 매달 경관심의 회의에 빠짐없이 참석하는 등 위원장직을 이어가고 있다. 

이 이사장은 “경관위원장은 호선으로 선정됐기 때문에 경관위원들과 상의해야겠지만 이제 위원장 임기가 반 이상 지났기 때문에…”라며 사퇴할 의지가 없음을 내비쳤다. 

이에 안창남 위원장을 비롯, 다수 의원들이 “코로나19로 위중한 시기에 이 상황을 극복하는 데에만 집중해도 모자란 판에 경관심의위 회의에 꼬박꼬박 참석한다는 건 문제가 있다”며 “조만간 양자택일하도록 권고한다”고 질타하자 이 이사장은 “지적엔 충분히 공감한다”고 답하기도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기사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