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희룡 “동물테마파크, 제주 가치 감안해서 최종 판단할 것”
상태바
원희룡 “동물테마파크, 제주 가치 감안해서 최종 판단할 것”
  • 조수진 기자
  • 승인 2020.10.20 19: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일 국회 행안위, 제주도 국정감사 진행
고제량 람사르위원장 “행정당국, 사퇴 종용“
20일 국회 행정안전위원회가 진행한 국정감사에서 원희룡 제주도지사가 답변하고 있다. (사진=국회방송 영상 갈무리)
20일 국회 행정안전위원회가 진행한 국정감사에서 원희룡 제주도지사가 답변하고 있다. (사진=국회방송 영상 갈무리)

20일 원희룡 제주도지사가 최종 승인을 앞둔 제주동물테마파크 조성 사업에 대해 “청정과 공존이라는 제주의 가치를 종합적으로 감안해 결정하겠다”고 밝혔다. 

이날 원 지사는 국회 행정안전위원회가 제주도를 대상으로 진행한 국정감사에서 정의당 이은주 의원의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 

이 의원은 “동물테마파크 사업은 사업자 명의뿐만이 아니라 사업 내용이 흑돼지·제주마 체험 프로그램에서 사피리 동물 관람 테마파크로 확연히 변경됐다”며 “또 사업 부지는 벵듸굴 천연기념물, 세계자연유산마을, 람사르습지도시 등 제주도의 주요한 환경보전지역이 됐다”고 설명했다. 

이어 “환경영향평가를 이전에 했더라도 승인 절차를 중단하고 재평가하는 게 상식적”이라며 “주민 찬반 갈등이 심하고 난개발로 인해 자칫 세계자연유산 마을의 재지정 실패로 이어진다면 제주도민이 바라는 청정 제주 가치와 브랜드가 훼손된다”고 우려했다. 

또 “사업 내용이 완전히 변경된 경우엔 재평가를 하는 게 환경영향평가법 취지에도 부합한다”며 “원 지사는 상식적으로 판단하시는 분이라 들었다. 재평가를 하는 것과 안 하는 것 중 어느 것이 적정한 행정인지 답해달라”고 요구했다. 

이에 원 지사는 “우선 환경영향평가를 재심의할 것이냐, 변경협의할 것이냐에 대해선 유권해석을 거쳐 변경협의가 적정하다는 답을 받았기 때문에 그 부분에서 쟁점을 찾는 건 의미가 없다”며 “대신 주민 갈등은 숙의 과정에 부친 상황”이라고 답했다. 

이어 “다만 맹수가 들어간 동물테마파크가 제주의 청정과 공존 가치에 맞는지, 코로나 팬데믹 이후 인수공통 전염병이 새로운 인류의 위협으로 있는 상황에서 동물을 사육하고 맹수를 관광용으로 사업하는 걸 허가하는 게 맞는지에 대해 근본적인 문제 의식을 가지고 있다”며 “최종 판단을 해야 하는 단계가 다가오기 때문에 종합적으로 그런 부분들 감안해서 결정할 생각”이라고 말했다. 

곶자왈(왼쪽)과 제주동물테마파크 조감도(오른쪽). (사진=제주투데이DB)
곶자왈(왼쪽)과 제주동물테마파크 조감도(오른쪽). (사진=제주투데이DB)

앞서 고제량 제주시 조천읍 람사르습지도시 지역관리위원회 위원장이 참고인으로 출석해 “지난 2월 제주시 과장과 담당 계장, 주무관이, 4월 제주시 계장과 주무관이 찾아와서 위원장을 그만뒀으면 좋겠다고 압력을 넣었고 지난 6월엔 제주도청 과장이 ‘람사르위 규정을 새로 만들면 모든 위원이 다 교체될 것’이라고 하면서 압력을 넣었다”고 증언했다. 

이에 더불어민주당 오영훈 의원(제주 제주시을)이 “원 지사가 동물테마파크에 대해 근본적인 문제 의식을 갖고 검토하겠다면 고제량 위원장에게 3차례에 걸쳐 사퇴를 종용할 일이 없을 텐데…”라고 묻자 원 지사는 “전혀 그럴 일이 없다”고 일축했다. 

이어 “조천읍에 협의회가 있는데 관·민 공동위원장을 하도록 돼 있는데 규정이 불비(제대로 갖춰져 있지 않음)하고 주먹구구로 되다보니 내부 논란이 있는 정도로 알고 있다”며 “조천읍에서 벌어진 일들인데 도지사의 직접적인 지휘 하에 있지도 않고 이 부분에 대해선 서로 이야기가 엇갈린다”고 부연했다.  

제주동물테마파크 사업은 선흘2리 일대 부지 약 58만㎡(약 17만평)에 사파리형 동물원과 호텔·글램핑 등 숙박시설을 짓는 사업이다. 대명그룹 계열사인 ㈜대명티피앤이가 지난 2017년 ㈜제주동물테마파크를 사들여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기사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