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4·3평화기념관서 조작간첩 전시물 사라져…“감사위 감사감”
상태바
제주4·3평화기념관서 조작간첩 전시물 사라져…“감사위 감사감”
  • 조수진 기자
  • 승인 2020.10.21 13: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1일 제주도의회 행자위, 행정사무감사 진행
▲제주4.3평화기념관의 모습@사진출처 제주4.3평화재단
제주4·3평화기념관. (사진=제주투데이DB)

3년 전 제주4·3평화기념관 전시관에서 조작간첩 전시물이 사라진 사실이 뒤늦게 알려진 가운데 제주도감사위원회의 감사가 필요한 사안이라는 지적이 나왔다. 

21일 제주도의회 행정자치위원회(위원장 이상봉)는 제주4·3평화재단을 대상으로 행정사무감사를 진행했다. 

해당 전시물은 정부가 4·3사건 이후 제주를 ‘빨갱이 섬’으로 낙인찍어 제주출신 재일동포에 지원을 받은 학교 교장 등을 간첩이라 조작한 사건 기록이었다. 지난 2017년 전시관 리모델링 공사를 거친 뒤 사라졌다. 

이날 강성민 의원은 “리모델링 과정에서 조작간첩 사건 관련 전시물이 사라졌는데 박근혜 정부 시절”이라며 “리모델링 사업을 총괄하고 예산 편성권까지 쥐었던 행정자치부(지금의 행정안전부)의 압력이 있었던 것 아니냐”고 지적했다. 

이어 “전시관 리모델링을 위해 열린 회의 기록을 보면 정부가 개입했던 정황이 드러난다”며 “행자부가 진상조사보고서 내용 범위 내에서만 전시물을 구성하도록 전시 패널 수정을 요청했다는 기록이 있다”고 추궁했다. 

이상봉 제주도의회 행정사무조사 특별위원회 위원장. (사진=제주도의회 제공)
이상봉 위원장. (사진=제주도의회 제공)

이상봉 위원장은 “대한민국의 역사와 제주4·3의 역사를 알리는 데 조작간첩 사실이 필요하기 때문에 (해당 전시물이) 전시돼 있었다”며 “리모델링이라고 하면 있었던 걸 없애는 게 아니라 좀 더 나은 방향으로 다양한 방식으로 이해할 수 있도록 하는 내용을 넣었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역사적인 가치가 있는 기본적 사실관계를 빼버린 것은 담당자의 책임 방기이며 도 감사위 감사감”이라며 “행자부의 외압이 있었던 것이냐, 아니면 4·3평화재단에서 동조를 한 것이냐”고 따졌다. 

그러면서 “외압이든 아니든 내용을 파악하고 복원을 계획해야 하는 게 맞다”며 “하루빨리 재단과 도 4·3지원과가 같이 소통하면서 기념관이 기념관답게 있는 그대로 역사를 재조명할 수 있는 공간으로 태어나길 바란다”고 주문했다. 

이에 양조훈 제주4·3평화재단 이사장은 “전시물 중 조작간첩만 빠진 게 아니라 몇 개가 빠지고 몇 개가 추가되고 그런 재정리하는 작업이 있었다”며 “자문위원회를 구성해서 조작간첩 전시물 복원 방안을 적극 검토하겠다”고 답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기사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