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일해협 연안 교류 지사회의' 공동성명...일본 방사능오염수 언급 없어
상태바
'한일해협 연안 교류 지사회의' 공동성명...일본 방사능오염수 언급 없어
  • 김재훈 기자
  • 승인 2020.10.27 17: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원희룡 제주도지사가 27일 ‘2020년 한일해협 연안 시도현 교류 지사회의’에서 일본 후쿠시마 원전수 방류에 대한 공동 대응을 제안했지만, 공동성명 발표로 이어지지는 않았다.

원 지사는 이날 진행된 화상회의에서 “후쿠시마 원전수 방류는 일본과 한국, 태평양 연안국 모두에게 중대한 문제”라며 “함께 제안하고 검토하는 절차를 통해 일본 정부도 최선의 결정을 내릴 수 있도록 촉구하는 것이기 때문에 후쿠시마 오염수 방류에 대한 공동성명서 발표를 제안한다”고 배경을 밝혔다.

원희룡 지사는 “가장 중요한 것은 안전성이며, 안전성을 검증하기 위해선 ‘정보의 투명성’이 무엇보다 중요하다”면서 “국제기구를 포함해 희망하는 유관국의 전문가들이 함께 검증에 참여하고 한일 양국 국민들의 의견도 전달할 수 있는 시스템을 만들어야 한다”고 설명했다.

제주도는 이에 대해 김영록 전라남도지사 등이 공감을 표했다고 밝혔다.

그러나 방사능 오염수 방류 계획과 관련된 공동성명은 채택되지 않았다.

이에 대해 제주도는 추가 논의가 더 필요하다는 데 의견이 모아졌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기사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