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의회 인사청문회, 고은숙 제주관광공사 사장 예정자 ‘적격’
상태바
제주도의회 인사청문회, 고은숙 제주관광공사 사장 예정자 ‘적격’
  • 조수진 기자
  • 승인 2020.10.28 18: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8일 고은숙 제주관광공사 사장 예정자가 제주도의회 인사청문회에서 답하고 있다. (사진=제주도의회 제공)
28일 고은숙 제주관광공사 사장 예정자가 제주도의회 인사청문회에서 답하고 있다. (사진=제주도의회 제공)

고은숙 제주관광공사 사장 예정자(53)가 제주도의회 인사청문회에서 ‘적격’ 판단을 받았다. 

28일 제주도의회 문화관광체육위원회(위원장 안창남)는 인사청문회를 열어 고 예정자에 대해  도덕성과 청렴성, 경영위기 극복 방안, 제주관광 진흥사업 육성 등 경영 능력과 자질을 검증하는 인사청문회를 진행했다. 

이날 문광위는 심사 경과보고서를 통해 “고 예정자는 대기업 광고회사의 25년 근무 경력을 충분히 인정하고 제주관광공사가 당면한 현안과 관광산업이 가진 문제점을 명확히 인식하고 있으나 경영을 정상화할 수 있는 수익 구조 개선 방안을 제시하는 데엔 미흡하다고 보여진다”고 지적했다. 

다만 “전문경영인 출신은 아니지만 내외부 협업과 조직 및 경영혁신을 통해 충분히 경영을 해나갈 수 있으며 재무구조 개선과 수익사업 다각화를 통해 경영 안정화를 최우선으로 실현하겠다고 의지를 표명했다”며 “제주관광공사의 경영 위기 극복을 통해 제주 관광을 한 단계 더 끌어올릴 것으로 보여진다”고 ‘적격’ 판단을 내렸다. 

앞서 문광위는 이날 회의에서 고 예정자가 노스웨스턴 켈로그 경영대학원 교육과정 수료에 대한 내용은 학력이 아닌데도 학력란에 기재된 부분과 제일기획 전략보고서를 논문으로 표현한 부분, 부동산 시세차익 부분, 농지 1000㎡ 이상의 경우 자경할 목적으로 매매 및 유지해야 하는데 그대로 보유한 점 등을 지적했다.  

한편 고 예정자는 지난 1995년 제일기획에 입사해 국내담당 국장, 싱가포르 법인 동남아 디렉터, 스페인 법인 법인장, BE비즈니스 본부장, 옴니채널 비즈니스 본부장 등을 역임하고 현재 제일기획 자문위원으로 활동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기사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