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귀포 대정읍 모든 학교 원격 수업…국제학교 코로나 발생 여파
상태바
서귀포 대정읍 모든 학교 원격 수업…국제학교 코로나 발생 여파
  • 조수진 기자
  • 승인 2020.11.20 15: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일~23일까지 병설유치원 포함 학교 12곳 대상
영어교육도시 전경. (사진=제주국제자유도시개발센터 홈페이지)
영어교육도시 전경. (사진=제주국제자유도시개발센터 홈페이지)

제주특별자치도교육청(교육감 이석문)은 도내 국제학교 학생 1명이 확진 판정을 받음에 따라 20일 대정읍 관내 모든 학교의 수업을 원격수업으로 전환한다. 

도교육청은 지난 19일 밤 제주도 방역당국 등과 긴급 대책 회의를 열고 이같이 결정했다. 

회의 결과 20일부터 오는 23일까지 가파초(병설유치원 포함)를 제외한 모든 학교 12곳(유4·초4·중2·고2) 수업을 원격 수업으로 전환하고 방과후학교와 초등돌봄도 운영하지 않기로 했다. 

이후 검사를 통해 추가 확진자가 나오면 대책을 재논의해 시행할 방침이다. 단 교직원들은 정상 출근한다. 

해당 학교는 대정초병설유치원, 대정서초병설유치원, 무릉초병설유치원, 보성초병설유치원, 대정초등학교, 대정서초등하교, 보성초등학교, 무릉초등학교, 무릉중등학교, 대정중학교, 대정고등학교, 대정여자고등학교 등이다. 

도교육청은 도내 4개 국제학교에 2주간 원격수업을 권고했다. 또 대정읍 관내 학원에 대해서도 휴원 권고 및 철저한 방역을 요청했고, 다중 이용 시설(PC방 및 노래방 등) 출입 금지도 권고했다.

이석문 교육감은 “국제학교 및 대정읍 관내 학교와 긴밀히 소통하면서 안전을 최우선으로 지키고, 현장을 안정적으로 관리할 것”이라며 “코로나19 확산세가 심상치 않아 걱정이며, 일상 방역 준수 등 모두의 협력과 연대가 절실하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기사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