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 사회적 거리두기 1.5단계로 조정 논의
상태바
제주도 사회적 거리두기 1.5단계로 조정 논의
  • 김재훈 기자
  • 승인 2020.11.30 14: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도의 사회적 거리두기가 1.5단계 범위로 조정될 것으로 전망된다.

제주도는 정부가 비수도권의 사회적 거리두기를 1.5단계에 준해 지자체가 탄력적으로 조정·대응하도 권고함에 따라 30일 오전 주간조정회의에서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 조정과 관련한 논의가 이어졌다.

이 자리에서 원희룡 지사는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 격상은 불가피하다고 말했다.

원 지사는 최근 코로나19 확진자가 마사지숍과 사우나 시설을 방문한 것으로 알려지며 도민 사회 불안이 커진 데 대해 “마사지나 사우나 등 밀접한 신체접촉이 일어나는 행위 유형과 감염 취약 업종, 장소를 특정해서 (방역 지침을) 탄력적으로 적용·관리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또 원 지사는 원희룡 지사는 “업주들의 생업 보호와 도민 알권리 실현 등 여러 가지 상황을 감안해 보다 유연하고 탄력적으로 판단해 대응해 나가는 자세가 필요하다”며 “질병청 지침을 고려하면서도 사회적으로 파장이 있고 도민들의 안심을 위해 필요한 경우라면 브리핑을 통해 궁금증을 해소할 수 있도록 해 달라”고 지시했다.

한편 이날 회의에서는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 조정을 위한 토론와 함께 오는 12월 3일 예정된 수능 대비 특별 방역관리 방안과 입도객 대상 방역 관리 강화, 도·행정시·읍면동 등 전부서 비상방역체계 구축 등에 대한 논의도 이어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기사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