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정부, 대규모국책사업 졸속추진...제2공항 예산 473억 삭감하라"
상태바
"文 정부, 대규모국책사업 졸속추진...제2공항 예산 473억 삭감하라"
  • 김재훈 기자
  • 승인 2020.12.01 15:38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명박 정부의 4대강 사업을 비판하며 ‘대규모 토목 SOC 투자는 없을 것’이라 공언했던 문재인 정부가 대규모 국책사업을 졸속으로 추진하고 있다."

제주제2공항백지화전국행동과 한국환경회의는 1일 오전 국회의사당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문재인 정부에 신공항 건설 철회 및 관련 예산 삭감을 요구했다. 두 단체는 문재인 정부와 국회가 공항 토건 사업 계획을 쏟아내고 있다고 비판하며 신규공항 건설 계획을 중단 및 공항 관련 예산 삭감을 촉구했다.

두 단체는 "문재인 정부가 신규공항 건설 계획을 쏟아내고 있다. 원내 1,2당은 ‘부산 가덕도 신공항 특별법’을 포함하여 예비타당성조사(예타)를 면제하거나 완화하는 법안을 경쟁적으로 발의하고 있다. 이낙연 민주당 대표는 '국가 균형 발전'을 언급하며,‘대구 신공항과 광주공항 이전 특별법’도 조속히 협의·처리하자고 주장한다."면서 "3개의 공항 건설 특별법안이 통과되면 총사업비 25조 규모의 공항 사업 3건이 동시에 예타 면제를 받게 된다. 예산 낭비를 막는 제도(예타)를 무력화하고, 토건 삽질 공화국으로 역행하는 일에 문재인 정부와 21대 국회가 앞장서는 기막힌 상황"이라고 비판했다.

두 단체는 "공항 건설과 공항 접근성을 높이기 위해 철도·도로 등의 기반시설을 구축하는 사업은 대표적인 탄소 과다배출 사업이다. 그럼에도 출범 초기, 이명박 정부의 4대강 사업을 비판하며 ‘대규모 토목 SOC 투자는 없을 것’이라 공언했던 문재인 정부가 대규모 국책사업을 졸속으로 추진하고 있다."며 "한 달 전 ‘2050년 탄소 중립’을 이루겠다고 선언한 정부가 전국 곳곳에서 탄소 과다배출 사업을 계획하고 있다. 가덕도, 흑산도, 제주도 등 신규공항 부지 모두 보호구역을 훼손하고, 환경 파괴 우려가 큰 입지"라고 지적했다.

단체들은 "우리는 문재인 정부와 국회가 추진하는 ‘공항 토건 사업’을 규탄한다."며 "국회는 기본계획조차 확정되지 않은 제주 제2공항 예산 473억 원과 흑산도 공항 예산 68억 원, 새만금국제공항 사업 120억 원 등의 예산을 삭감하라. 유령공항 양산하는 예타 면제를 위한 신공항특별법 추진을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이날 제주제2공항백지화전국행동 윤상훈 집행위원장은 "4대강 사업 등 이전 정부의 환경 파괴, 토목사업을 비판하며 출범했던 문재인 정부가 '국가/지역 균형발전'을 명목으로 지리산 산악열차, 전국 곳곳의 신규공항 개발을 추진하는 등 용납할 수 없는 행태를 보이고 있다. 멸종위기 종과 보호구역을 위한 제도적 장치도 요식행위로 전락한지 오래다. 예산 낭비를 막는 예비 타당성제도의 취지를 정면으로 헤치고, 기후위기 시대를 가속화하는 공항 건설 계획을 멈추어야 한다."고 말했다. 
이날 장하나 활동가(정치하는엄마들, 전 국회의원)는 "내년도 예산안에 대한 법정처리기한을 코앞에 둔 지금, 전국 곳곳에서 진행되는 공항 사업 계획에 치가 떨린다. 자영업자들과 청년취업준비생의 비명이 들리지 않는가. 좁은 나라, 이미 15개의 공항으로 모자란가. 코로나19 팬데믹 시기, 우리에게 필요한 건 공항이 아니라 공공병원이고, 사회적 안전망을 늘리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그래서 2020-12-01 21:28:16
그 항공사고 위험이 있다는 현제주공항을 확장해달라구요~?
뭔 말을 이리저리 돌리시고 그러시나~참 어이가 없어서....

기사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