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치경찰단, 수능 응시생 '빈차 태워주기' 14곳 지정
상태바
자치경찰단, 수능 응시생 '빈차 태워주기' 14곳 지정
  • 김재훈 기자
  • 승인 2020.12.01 16: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도 자치경찰단은 2021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이 치러니는 오는 3일 자치 교통경찰 80명, 모범운전자회 451명(제주시 381명, 서귀포시 70명), 자치경찰주민봉사대 42명을 도내 14개소 시험장 주변 및 인접교차로에 배치할 계획이다.

자치경찰단은 3일 오전 6시부터 특별교통관리를 실시한다고 밝혔다. 수험생이 안전하고 원활하게 시험을 치를 수 있도록 시험장 주변 불법 주·정차 등 교통 혼잡상황을 사전에 예방하기 위한 조치다.

자치경찰단 싸이카(10대)와 모범운전자회(114대) 합동으로 제주시 7개소, 서귀포시 7개소를 빈차 태워주기 장소로 지정해 수험생에게 이동 편의를 제공할 계획이다.

자치경찰단은 제주시는 광양4가, 이도광장, 동문로터리, 시외버스터미널, 용담4가, 신제주로터리, 노형5가에서 서귀포시는 1호광장, 동문로터리, 주공2단지 새마을금고, 주공6단지 입구, 신시가지 이마트, 삼주아파트, 부영아파트를 빈차 태워주기 장소로 지정했다.

또, 대학수능 교통상황실을 일시적으로 운영하고 시험장 주변 교통상황에 신속한 대응 및 소통 위주의 교통관리로 수험생이 편안하게 시험을 치를 수 있도록 지원할 방침이다.

이와 함께 자치경찰단 아동청소년과에서는 제주도교육청과 참사랑실천학부모회·학교운영위원장협의회 등 민간단체와 합동으로 수능일 전·후 청소년 선도 활동으로 청소년 비행 예방활동을 전개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기사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