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년 예산 58% 감소...원희룡 도정, 청년정책 포기했다"
상태바
"'청년 예산 58% 감소...원희룡 도정, 청년정책 포기했다"
  • 김재훈 기자
  • 승인 2020.12.03 14: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주연이 되어야 할 청년들을 엑스트라로 만드는 것’은 다름 아닌 원희룡 도정이다. 이러한 수치들로 봤을 때 원희룡 도정은 ‘청년정책을 포기했다’라고 생각할 수밖에 없다."

제주주민자치연대 2030위원회와 정의당 제주도당 청년학생위원회는 3일 논평에서, 제주도가 도의회에 제출한 2021년 예산안이 전년 대비 58%나 감소한 52억원에 불과하다면서 이같이 개탄했다.

이들은 "지난 10월 호남지방통계청이 발표한 '2020년 9월 제주도 고용동향'에 따르면 9월 제주지역 실업률은 2.4%를 기록했다. 특히 제주 청년실업률은 6.3%로, 지난해 같은시기 4.6%에 비해 1.7%포인트 상승했다."며 "이 같은 결과는 코로나19로 인한 피해가 청년층에게 집중되고 있음을 보여주고 있다. 그런 상황 속에서 청년들의 삶을 지원하기 위한 예산을 깎은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청년들을 위한 안전망인 청년 예산들을 삭감한 것은 원희룡 도지사가 청년을 주역으로 세우겠다는 말과는 정반대되는 행위를 펼치고 있음을 보여주고 있다." 코로나19 국면에서 필요한 것은 반토막 난 청년예산이 아니라 증폭된 청년들의 경제, 사회적 불안을 덜어줄 더욱 책임 있는 정책집행이다."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정부와 다른 지자체들이 확대재정으로 위기를 극복하고자 하는데 제주도정은 청년, 문화 등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영역의 예산을 곳곳에서 대폭삭감하고 있다. 이 같은 행위가 책임 있는 도지사라 할 수 있을지 의문"이라며 원 지사를 겨냥했다.

이들은 끝으로 "원희룡 도지사는 진정 청년들을 주연으로 세우고자 한다면 청년 예산을 원상복구 시키고, 청년의 삶을 보장하기 위한 정책을 확대해야 할 것"이라며 "청년 문제 해결을 위해서는 번지르르한 말보다는 실제로 청년을 주역으로 세울 수 있는 책임 있는 정치가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기사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