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의원들 “제주도,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로 격상해야”
상태바
제주도의원들 “제주도,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로 격상해야”
  • 조수진 기자
  • 승인 2020.12.10 16: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0일 보도자료 발표 “확진자 동선 공개·신속한 역학조사“ 강조
10일 제주도의회 의장실에서 상임위원장단 회의가 열리고 있다. (사진=제주도의회 제공)
10일 제주도의회 의장실에서 상임위원장단 회의가 열리고 있다. (사진=제주도의회 제공)

제주도의원들이 지역 사회적 거리두기를 2단계로 격상해야 한다고 촉구하고 나섰다. 

10일 오전 모든 도의원들은 입장문을 내고 “어제 하루에만 무려 11명이 확진 판정을 받고 최근 10일 새 도 전체 확진자의 20%가 넘는 확진자가 발생하는 심각한 위기 상황”이라며 “전국적으로 사회적 거리두기를 2단계로 격상시켰으나 도 당국은 격상을 머뭇거린 데 대해 반성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이어 도 방역당국에 “당장 비상대책 기구를 만들어 코로나19 방역에 적극 대응하고 현재 1.5단계인 사회적 거리두기를 심각하게 고민해야 한다”며 “공항과 항만의 입도자 발열 확인 기능을 강화하고 확진자의 동선을 공개해 도민들이 적극적으로 방어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 “연말연시 행사 등 단계별 사회적 거리두기를 철저히 준수하도록 하고 정확한 지침을 마련해야 한다”며 “사회복지시설 등에 철저한 관리와 코호트 격리 시뮬레이션을 실시하고 중환자용 음압 병상의 안정적인 확보와 역학조사관 증원 등을 통해 신속한 조사가 이뤄질 수 있도록 해야한다”고 주문했다. 

아울러 “대학 입시를 위해 도내외 각급 학교를 방문하는 수험생과 가족들의 코로나19 감염 예방을 위한 대책을 세워야 한다”고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기사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