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충룡 성소수자 혐오 발언 논란 일파만파…전국서 비판 빗발
상태바
강충룡 성소수자 혐오 발언 논란 일파만파…전국서 비판 빗발
  • 조수진 기자
  • 승인 2020.12.24 15: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차별금지법제정연대·성소수자차별반대 무지개행동, 24일 공동논평
청년정의당 창당준비위 “국가인권위, 책임 묻는 데 적극 나서야“
차별금지법제정연대(왼쪽)와 강충룡 제주도의원(오른쪽). (사진=차별금지법제정연대 홈페이지, 제주도의회 제공)
차별금지법제정연대(왼쪽)와 강충룡 제주도의원(오른쪽). (사진=차별금지법제정연대 홈페이지, 제주도의회 제공)

지난 23일 제주도의회 본회의장에서 공개적으로 성소수자 혐오 발언을 한 강충룡 의원에 대해 전국 인권단체들로부터 비판이 쏟아졌다. 

24일 전국 130여개 시민사회 단체 등으로 구성된 차별금지법제정연대와 성소수자차별반대 무지개행동은 공동논평을 내고 “제주도의회가 조례 논의 과정에서 낮은 인권 의식을 보여줬다”며 강 의원의 발언을 문제 삼았다. 

연대는 “강 의원이 공개적으로 ‘전 동성애, 동성애자 싫어한다’고 발언한 것은 사안과도 무관하고 공론장에서의 명백한 혐오 표현이라 할 수 있는 이 발언에 도의원 누구도 공개적인 제지를 하지 않은 채 조례안이 그대로 통과됐다”며 “도의회의 전체적인 인권 수준이 개탄할 만하다는 것을 드러냈다”고 지적했다. 

이어 “도의회는 강 의원의 발언과 같은 혐오 표현이 이뤄진 것에 대해 반성하고 개선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청년정의당 창당준비위원회 역시 이날 보도자료를 내고 “모든 도민이 차별 받지 않는 제주도를 만들기 위해 불철주야 애써야 할 도의원이 오히려 성소수자 혐오와 차별을 조장한 사실은 규탄 받아야 마땅하다“며 “국가인권위원회 광주인권사무소 제주출장소가 책임을 묻는 데 적극적으로 나서줄 것을 주문한다“고 밝혔다.

한편 강 의원은 지난 23일 열린 제주도의회 제390회 임시회 2차 본회의에서 진행된 제주특별자치도교육청 학생인권 조례안 표결을 앞두고 사전 반대 토론을 신청했다. 

강 의원은 “전 동성애, 동성애자 싫어한다. 그러나 그분들을 이해하기 위해서 많은 노력을 하고 있다. 하지만 우리 자식들에게 동성애가 괜찮다, 정상적이다, 문제가 없다고 학습하고 이해시키는 것에 대해 납득할 수 없다”며 “그것은 동성애를 권장하는 것이기 때문”이라고 주장하며 동료 의원들에게 부결을 호소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기사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