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2022-07-02 12:20 (토)
제주 57년만 첫 한파에 눈까지...해안지역도 기온 '뚝'
상태바
제주 57년만 첫 한파에 눈까지...해안지역도 기온 '뚝'
  • 박소희
  • 승인 2021.01.06 14: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4일 제주 산간에 대설주의보가 내려진 가운데 1100도로를 오가는 운전자들이 체인을 장착하느라 분주하다.(오른쪽) 1100도로에서 제설차량은 눈을 치우고 있다.ⓒ김영학기자
(사진=제주투데이DB)

제주도에 57년만에 첫 한파경보가 발령되는 등 강추위가 이어질 전망이다. 산지의 경우 6일 밤을 기해 대설 예비 특보까지 발효된 상태라 각별한 주의가 요구된다.

제주지방기상청은 이날 오후 9시를 기해 제주도 산지에 한파경보를 내렸다. 오전 11시 기준 한라산 성판악의 이날 최저기온은 영하 4.8도였으나 오는 7일 오전에는 기온이 영하 10도 내외로 떨어질 것으로 예상했다.

한파경보가 발효된 것은 1964년 기상청이 한파특보를 운용한 이래 처음이다. 아침 최저기온이 이틀 이상 영하 15도를 밑돌거나 기온이 급격히 떨어져 큰 피해가 예상될 때 발령한다. 

강풍 예비특보와 대설 예비특보, 제주도 전 해상에 풍랑 예비특보도 발효된 상태다.

대설 예비특보는 이날 밤 제주도 산지를 중심으로 발령됐다 7일 새벽에는 제주도 전역으로 확장된다. 

해안지역 역시 기온이 떨어져 아침 최저기온이 영하 2∼1도, 낮 최고기온은 영하 1∼영상 2도에 머물러 전날보다 2~5도 가량 춥겠다. 

기상청 관계자는 "제주도산지를 중심으로 눈이 내리면서 눈이 쌓이는 곳이 있겠고, 기온이 낮아 도로가 미끄러운 곳이 많겠으니 1100도로, 516도로, 평화로, 남조로 등 산간도로를 통과하는 차량은 교통안전에 각별히 유의하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