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2021-12-06 23:54 (월)
진보당 제주 “방과후수업 마구잡이 폐강 철회해야”
상태바
진보당 제주 “방과후수업 마구잡이 폐강 철회해야”
  • 조수진 기자
  • 승인 2021.01.06 14: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진보당 제주도당 6일 성명서 발표
29일 오전 민주노총서비스연맹 방과후강사노동조합이 제주도교육청 앞에서 방과후수업 폐강 철회를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사진=조수진 기자)
지난달 29일 오전 민주노총서비스연맹 방과후강사노동조합이 제주도교육청 앞에서 방과후수업 폐강 철회를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사진=조수진 기자)

제주특별자치도교육청이 신청 학생이 10인 미만인 방과후 수업의 폐강을 학교에 권장한 데 대해 진보당 제주도당이 철회를 촉구하고 나섰다. 

진보당 제주도당은 6일 성명서를 내고 “도교육청의 권장을 근거로 일선 학교에서 마구잡이식 폐강이 이뤄지고 있다”며 “이석문 교육감은 숨지 말고 성실히 교섭에 임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어 “제주시 학교의 경우 수강신청을 받지도 않은 상황에서 20여개 과목 중 10개 이상을 폐강하는 학교까지 발생하고 있다”며 “이런 방과후수업 죽이기는 도교육청이 명백히 의도하고 부추긴 것으로 볼 수밖에 없다”고 주장했다. 

또 “코로나19로 생계에 위협을 받는 방과후수업 강사들에게 절망을 안기는 정책에 다름 아니”라며 “자녀 교육에 불안한 학부모들은 결국은 사교육에 의존할 수밖에 없을 것”이라고 우려했다. 

그러면서 “도교육청의 정책에 맞서 방과후 강사들의 천막 농성이 해를 넘겨 진행되고 있다”며 “이석문 교육감은 직접 나서 이 문제를 조속히 해결해야 한다. 또 당사자인 학생과 학부모의 의견을 적극 반영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