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희룡 '말잔치' 방역대책...도 재난안전대책본부 통제관 "마음 무거워"
상태바
원희룡 '말잔치' 방역대책...도 재난안전대책본부 통제관 "마음 무거워"
  • 김재훈 기자
  • 승인 2021.01.11 20:47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민 전수검사 등 원희룡 지사 운 띄운 지 1달 가까워 가는데...후속 조치 '無'
임태봉 도 재난안전대책본부 통제관 "질문 받을 때마다 마음 무거워"

지난달 중순 기자회견에서 원희룡 제주도지사는 입도객 음성 확인 의무화 및 도민 전수검사 계획을 거론했다.

이로 인한 큰 혼란이 일었다. 정부 부처 등과의 협의 및 실현 가능성과 효용성에 대한 구체적인 논의 과정이 없는 상태였기 때문이다. 실현 가능성에 대한 지적도 이어졌다.

그로부터 한 달이 가까워져 가는 현재까지 도민 전수검사 관련 계획 및 입도객 음성 확인 의무화 관련 후속 발표는 나오지 않고 있다.

부처 간 협의와 구체적인 실행계획 없이 터트린 입도객 음성확인 의무화 및 전도민 전수검사 계획은 원 지사의 ‘말잔치’로 끝날 것으로 보인다.

원희룡 제주지사 스스로 제주도의 방역 대책에 대한 불신을 자초했다는 평가가 나오는 이유다.

코로나19로 인해 도민들이 불안해하고 있는 와중에 원 지사가 충분히 논의되지 않은 대책을 내뱉으며 그로 인한 혼란은 고스란히 제주도민과 제주 방문 계획을 잡았던 이들의 몫이 됐다.

임태봉 제주도 재난안전대책본부 통제관은 11일 열린 코로나19 합동브리핑에서 전수검사 및 입도객 음성 확인 의무화 추진 여부와 관련한 질문을 받을 때마다 마음이 무겁다고 심경을 밝혔다.

임 통제관은 부처 간 협의 문제 및 여건에 따라 사실상 현실화하기 어렵다는 입장을 밝혔다. 

지난달 원희룡 제주지사가 전수검사 추진 계획을 밝히자 바로 진단검사 인력의 문제가 제기돼 왔다. 제주도의 진단검사 여력에 한계 상황인데 도민 전수검사가 가능하겠냐는 지적이었다.

제주도가 꺼내든 타개책은 신속항원검사였다.  그러나 이마저도 여의치 않았다. 신속항원검사의 정확성 문제가 터져나왔기 때문.

임 통제관은 신속항원검사와 관련해 "신속항원검사가 처음엔 확진률이 높은 것으로 알았는데 시간이 지날수록 활용을 해보니 조금씩 신뢰도에서 약간 문제가 있고 그게 역효과가 클 수도 있(다)"며 사실상 도민 전수검사가 어려워졌다는 뜻을 내비쳤다.

그러면서 임 통제관은 '전수검사' 계획에 대해 "단계적 방향을 제시한 것"이라고 수습했다.

한편, 제주도가 실시한 코로나19 진단검사 건수는 2021년 1월 7일 기준 누적 6만2032건이다. 제주 인구 수(67만4635명, 2020년12월말기준) 대비 진단검사 건수 백분율은 9.2% 가량이다.

경상남도 진주시는 코로나19 발발 후 지금까지 20%에 이르는 시민을 대상으로 코로나19 진단검사를 실시한 것으로 알려졌다. 지역 사회의 코로나19 확진자를 찾아내기 위해 선제적인 진단검사에 나선 결과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이유근 2021-01-14 10:32:29
전 도민 대상 전수 검사는 이룰 수 없는 꿈이다. 작년 말까지 전 도민의 10%도 안 되는 6만2천여 명을 겨우 검사하면서도 검사요원들이 헉헉댔는데 무슨 수로 전 도민을 검사할 수 있을까? 그리고 검사 한 번 한다고 다시 안 해도 되는 것도 아니고, 빨리 할 수 있는 신속항원검사는 정확도가 떨어져 괜히 음성이라고 안심하다가 집단감염을 일으키는 원인이 될 수도 있다. 이런 검사를 하느라 정작 필요한 접촉자 검사를 제대로 하는데 지장을 줄 수도 있다.

기사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