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3특별법 2월 통과시켜야” 제주도의회, 국회 방문
상태바
“4·3특별법 2월 통과시켜야” 제주도의회, 국회 방문
  • 조수진 기자
  • 승인 2021.01.28 15: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도의회가 28일 국회를 방문해 2월 임시국회에서 제주4·3특별법 통과를 촉구하고 나섰다. (사진=제주도의회 제공)
제주도의회가 28일 국회를 방문해 2월 임시국회에서 제주4·3특별법 통과를 촉구하고 나섰다. (사진=제주도의회 제공)

제주특별자치도의회가 제주4·3특별법 통과를 촉구하기 위해 국회를 방문했다. 

좌남수 의장을 비롯해 정민구·강연호 부의장, 강철남 4·3특위위원장, 현길호 의원, 문종태 의원, 김대진 의원 등은 이날부터 오는 29일까지 이틀간 국회를 찾는다. 

이들은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김종인 국민의힘당 비상대책위원장을 만나 4·3특별법 처리 촉구 건의문을 전달하고 이번 임시국회에서 반드시 처리될 수 있도록 협조를 요청했다. 

또 국회 정문 앞 1인 시위를 시작으로 4·3범국민위원회 관계자 및 지역 국회의원과 간담회를 갖고 개정안 처리 방향에 대해 논의한다. 

건의문에 따르면 “제주4·3으로 인해 정신적·경제적 어려움을 겪는 희생자와 유족, 제주도민 사회 구성원 모두 피해 당사자로서 구제받을 권리가 있으나 피해 회복에 있어서 국가가 책무를 제대로 이행하지 않고 있다”고 밝혔다. 

제주도의회가 28일 국회를 방문해 2월 임시국회에서 제주4·3특별법 통과를 촉구하고 나섰다. (사진=제주도의회 제공)
제주도의회가 28일 국회를 방문해 2월 임시국회에서 제주4·3특별법 통과를 촉구하고 나섰다. (사진=제주도의회 제공)

또 “4·3특별법 개정은 국가 공권력에 의해 짓밟힌 국민의 인권과 명예를 회복하고 왜곡된 과거사를 바로 세우는 한편 인간의 생명과 그 존엄성의 민주적 가치와 인도주의를 확립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이날 기자회견에서는 “제21대 국회가 당·정·청이 합의한 개정안에 대해 이번 임시국회에서 반드시 통과될 수 있도록 여야를 불문하고 국회의 초당적인 협력이 필요하다”며 “대한민국이 새로운 봄을 맞이할 수 있도록 정부와 국회가 협력해 달라”고 호소했다. 

앞서 도의회는 지난해 전국 시·도의회를 방문해 개정안 처리 촉구 건의안 채택을 요청, 결의문이 채택된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기사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