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대학교수 111명 “제2공항 여론조사 결과, 정책 반영돼야”
상태바
제주 대학교수 111명 “제2공항 여론조사 결과, 정책 반영돼야”
  • 조수진 기자
  • 승인 2021.02.03 14:14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결과 수용, 5년간 갈등으로 분열된 도민사회 통합하는 길”

제주 제2공항 건설과 관련해 실시하는 찬·반 여론조사를 앞두고 도내 대학교수들이 오랜 갈등을 해소하는 계기가 돼야 한다고 촉구하고 나섰다. 

3일 제주지역 대학교수 111명은 선언문을 내고 “지난 5년 동안 제주사회는 제2공항 문제로 심각한 갈등을 겪어왔다”며 “제2공항 갈등 해소의 길은 도민들의 현명한 판단에 달렸으며 국토교통부와 정부는 여론조사 결과를 정책 결정에 반드시 반영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들은 “전문가들은 코로나19 팬데믹이 기후 및 환경 위기와 무관하지 않다고 말하며 백신 및 치료제 개발보다 근본적인 해결책을 찾아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다”며 “새로운 삶의 패러다임 모색과 함께 모든 개발정책도 탄소중립의 방향으로 전환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현재 항공산업이 대기오염을 낳는 대표적인 산업이지만 항공교통은 불가피한 수단인 만큼 앞으로 기후 및 환경 위기를 염두에 둔 항공산업정책으로 전환해 나갈 수밖에 없다”며 “팬데믹과 기후위기 시대 인간들의 삶은 어느 정도 불편함을 전제로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 “지난 5년 동안 많은 토론을 통해서도 제2공항 찬성과 반대 양측의 견해는 좁혀지지 못했다”며 “결국 국토부와 제주도, 도의회는 도민 여론조사를 통해 갈등을 해소하기로 결정했으며 이에 대해 찬성한다. 우리는 예전부터 도민 공론에 바탕을 둔 정책 추진을 강력하게 주장해 온 바 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아울러 “이제 제2공항 갈등 해소의 길은 도민들의 현명한 판단에 달렸다”며 “그러나 공항 건설 찬성 주민과 단체들이 이번 여론조사에 반대하고 벌써 제주도와 일부 인사들이 조사 결과를 평가절하하려는 의사를 드러내고 있다”고 우려했다. 

그러면서 도민사회를 상대로 “이번 여론조사에 적극 참여해 진정으로 제주다움의 가치를 보존하고 발전시키는 길이 무엇인지 현명한 판단을 해야 한다”며 “여론조사 결과를 모든 도민과 단체들이 수용해야만 지난 5년 동안 찬반 갈등으로 점철되고 분열되어 온 도민사회를 통합하는 길”이라고 당부했다. 

또 도와 도의회를 상대로 “공정한 여론조사를 보장하고 결과 그대로 국가정책에 반영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을, 국토부와 정부를 상대로 “여론조사 결과를 정책 결정에 반드시 반영해야 하며 그것만이 대통령이 약속했던 절차적 투명성과 민주성을 보장하는 길임을 명심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한편 제2공항 건설 관련 찬반 여론조사는 오는 15일부터 17일까지 사흘간 진행된다. 제주도기자협회 소속 9개 언론사로 구성된 컨소시엄 형태로 주관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제주사랑 2021-02-04 01:06:47
정치하는 교수들 퇴출시키자

기사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