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 지사는 스스로 공언한 송악선언 이행하라"
상태바
"원 지사는 스스로 공언한 송악선언 이행하라"
  • 박소희 기자
  • 승인 2021.03.03 11: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도, 3일 사업 변경 승인 최종 절차인 개발사업심의회 개최
선흘2리 주민들, 제주동물테마파크 조성 사업 변경 불허 촉구
선흘2리 마을회와 선흘2리 대명제주동물테마파크 반대대책위원회는 3일 오전 10시 도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었다.(사진=박소희 기자)
선흘2리 마을회와 선흘2리 대명제주동물테마파크 반대대책위원회는 3일 오전 10시 도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었다.(사진=박소희 기자)

제주동물테마파크를 사파리 형태로 사업 내용을 변경하는 승인 절차를 앞두고 선흘2리 주민들이 원희룡 도지사를 향해 '지역주민과의 협의 없이 사업변경 허가는 할 수 없다'는 약속을 지켜달라고 호소했다. 

선흘2리 마을회와 선흘2리 대명제주동물테마파크 반대대책위원회는 이날 오전 10시 도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선흘2리 마을 갈등의 종지부를 찍어줄 것"을 촉구하며 이같이 말했다. 

제주특별자치도 개발사업시행 승인 등에 관한 조례에 따르면 개발사업심의위원회는 △사업자의 투자 적격 여부 △투자계획 및 재원 확보 적정성 여부 △지역과의 공존·기여도 등 미래비전 가치실현 적합성 여부 △사업기간 및 사업계획 변경의 적성성 여부를 심의하게 돼 있다. 

따라서 애초 말육성 산업으로 시작한 해당 사업을 사파리 형태로 사업 내용을 변경할지 그 승인 여부가 이날 오후 2시 개최되는 개발심의회서 결정된다. 

사실상 해당 사업은 사업 변경 승인 불허 가능성이 커졌다. 모 기업인 대명소노그룹조차 사업 반대 의사를 표명하고 자금 지원계획을 중단했으며 지난해 국정감사서 해당 사업과 관련해 질타를 받은 원 지사 역시 돌연 승인을 불허할 수 있다는 입장으로 태도를 바꿨다.  

원 지지사는 지난해 10월 발표한 청정제주 송악선언에서 '제주 난개발에 종지부를 찍겠다'고 스스로 공언한 바 있다. 뿐만 아니라 그에 따른 실천조치 2호를 통해 "제주동물테마파크 사업자가 지역주민과 람사르위와 진정성 있는 협의를 하지 못하면 사업 변경을 승인할 수 없다"며 "코로나 19 상황에서 외래 동물종 도입이 청정제주의 미래 가치에 맞는 것인지 제주 생태계 보호에 맞는 것인지 의문이 해소되지 않은 상태에서는 변경 허가가 어렵다"고 밝히기도 했다. 

이에 이들은 "선흘2리 주민과 람사르습지도시 지역관리위원회(람사르위)는 제주동물테마파크 사업에 반대한다"며 "원 지사는 본인이 공언한 약속을 반드시 이행하라"고 압박했다.  

제주동물테마파크는 선흘2리 일대 부지 약 58만㎡에 사파리형 동물원과 호텔·글램핑 등 숙박시설을 짓는 사업이다. 대명그룹 계열사인 ㈜대명티피앤이가 지난 2016년 ㈜제주동물테마파크를 사들이며 기존 제주말 육성에서 대형 사파리 형태로 사업 내용을 변경하는 절차를 밟고있다.  

동물테마파크 사업이 추진되는 선흘2리 인근에는 2007년 세계자연유산으로 지정된 거문오름과 벵듸굴이 있다. 특히 2018년 조천읍 전체가 세계최초로 람사르습지로 지정되며 국제적인 생태도시로 인정받았다. 그러나 해당 사업은 2006년 진행한 환경영향평가로 추진돼 지난 국정감사에서 큰 비판을 받은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기사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