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2021-12-06 23:54 (월)
元 “제주 제2공항 투기 의혹, 조사 방안 검토할 것”
상태바
元 “제주 제2공항 투기 의혹, 조사 방안 검토할 것”
  • 조수진 기자
  • 승인 2021.03.10 17: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0일 오후 제2공항 사업에 대한 제주도의 입장 기자회견
성산읍 전경(오른쪽)과 원희룡 제주도지사(왼쪽). (사진=김재훈 기자)
성산읍 전경(오른쪽)과 원희룡 제주도지사(왼쪽). (사진=김재훈 기자)

 

제주특별자치도가 제2공항 계획이 발표되기 전 내부 정보를 활용해 부동산 투기가 이뤄졌는지에 대해 조사 방안을 검토할 전망이다. 

10일 오후 원희룡 제주도지사는 도청 탐라홀에서 ‘제주 제2공항 사업에 대한 제주도의 입장’을 발표하는 자리에서 이같이 밝혔다. 

이날 입장 발표에 이은 질의응답 시간에 취재진이 “제2공항과 관련해서 지난 2015년 성산읍 입지가 발표되기 직전까지 토지거래가 활발했고 투기 정황이 확인돼 제주도 부동산투기대책본부까지 꾸렸다”며 관련 입장을 물었다. 

이에 원 지사는 “개발과 관련된 토지 투기 거래와 그로 인한 내부 정보 이용에 대해선 대한민국의 근본을 흔드는 심각한 범죄”라며 “지위를 떠나 어떤 변명이나 사정도 인정해선 안 된다”고 단호히 말했다. 

이어 “특히 내부 정보를 이용한 투기 정보가 있었다고 한다면 전부 밝혀내서 엄벌해야 한다”며 “사업지 주변에 발생한 개발이익과 공무원, 공기업, 이와 관련된 설계 회사 등등 내부 정보에 접근이 가능한 사람들과 친익척, 지인 관계 다 조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지자체로서 저희가 조사할 수 있는 방안을 검토하겠다”고 약속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