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폐어구에 꼬리 잘린 남방큰돌고래 '오래'를 아시나요?"
상태바
"폐어구에 꼬리 잘린 남방큰돌고래 '오래'를 아시나요?"
  • 김재훈 기자
  • 승인 2021.04.06 13: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핫핑크돌핀스 "제주 남방큰돌고래 '해양동물 보호구역 지정" 촉구

해양동물보호단체 핫핑크돌핀스는 6일 폐어구에 꼬리지느러미가 잘려나간 남방큰돌고래 '오래'의 소식을 전하며 제주 바다 남방큰돌고래 서식처 일대를 해양동물 보호구역으로 지정할 것과 해양포유류보호법 또는 해양동물보호조례 제정을 촉구했다.

핫핑크돌핀스는 이날 남방큰돌고래 '오래'가 20여 마리 동료 돌고래들과 사냥하는 모습을 촬영해 공개했다.

"'해양보호생물' 오래는 꼬리지느러미가 잘려나간 뒤에도 능숙하게 사냥하는 모습을 보이면서 2년 가까이 제주 앞바다에서 생존해나가고 있습니다."

6일 핫핑크돌핀스가 촬영한 사진에는 오래가 꼬리자루(몸통과 꼬리지느러미를 연결하는 근육) 부분을 하늘로 치켜세우면서 물 속으로 잠수하는 모습이 담겨 있다. 핫핑크돌핀스는 오래가 낚시줄 또는 폐그물에 꼬리가 걸리면서 살을 파고들어 결국 꼬리가 잘려나간 것으로 추정된다고 밝혔다.

 핫핑크돌핀스는 "처음 꼬리지느러미가 잘린 채 발견된 것이 2019년 6월이니까 오래가 꼬리 없이 살아간지 약 2년이 되어갑니다."라면서 "솔직히 오래는 돌고래들의 유영과 사냥 그리고 모든 움직임에 있어서 필수적인 꼬리지느러미가 완전히 탈각해버렸기에 오랫동안 생존하기는 어려워보였습니다."고 밝혔다.

이미 지느러미가 낚시줄이나 폐어구에 걸린 남방큰돌고래들이 얼마 생존하지 못하고 발견되지 않은 경우가 몇 차례 있었다는 것. 오래 살아남길 바라는 마음에서 해양동물생태보전연구소는 이 돌고래에 '오래'라는 이름을 붙였다. '오래'는 그런 바람을 들어어주었다.

핫핑크돌핀스는 "다행히 오래는 2021년 4월 6일 현재 제주 바다에서 동료들과 힘을 모아 생존해나가고 있습니다."고 전했다.

하지만 오래와 동료 돌고래들에게 여전히 위협 요인은 사라지지 않고 있다. 해양보호생물인 남방큰돌고래 서식처인 제주 연안 일대에서 낚시가 무분별하게 이뤄지고 있고, 낚시줄과 바늘이 바다 속에 마구 버려져 있기 때문.

핫핑크돌핀스는 "낚시도구를 비롯해 폐어구들은 버려진 상태로 방치했을 경우 해양동물에게 큰 위협"이라면서 "버려진 그물이나 낚시줄에 걸린 해양동물이 죽어가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돌고래보호구역 지정과 해양포유류보호법 등을 제정해서 폐어구와 무분별한 낚시의 문제점을 개선해나가는 것이 핫핑크돌핀스의 바람이다.

이 단체는 제주 남방큰돌고래 바다에서 오랫동안 건강하게 살아가도록 하기 위해서는 돌고래 보호구역 지정과 해양포유류보호법 제정 등 제도적 보호장치가 반드시 마련되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꼬리 지느러미가 잘려나가고 없는 남방큰돌고래 '오래'가 제주 바다를 헤엄치고 있다.(사진=핫핑크돌핀스 제공)
꼬리 지느러미가 잘려나가고 없는 남방큰돌고래 '오래'가 제주 바다를 헤엄치고 있다. 사진은 꼬리 부분으로 지느러미가 잘려나가 뭉퉁하게 보인다.(사진=핫핑크돌핀스 제공)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기사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