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수사 중인데…” 제주도, 드림타워 LT카지노 허가
상태바
“경찰 수사 중인데…” 제주도, 드림타워 LT카지노 허가
  • 조수진 기자
  • 승인 2021.04.08 11:15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8일 김재웅 도 관광국장, 기자회견서 조건부 허가 발표
“코로나19로 침체된 지역경제 활성화 위해 내린 결정”
드림카지노 조감도의 모습(사진출처=제주드림타워 홈페이지)
드림카지노 조감도의 모습(사진=제주드림타워 홈페이지)

LT(엘티)카지노가 영업장을 제주 드림타워로 이전 변경하는 허가를 밟는 과정에서 설문조사를 조작했다는 의혹이 제기돼 경찰 수사를 받고 있는 가운데 제주특별자치도가 허가를 내줘 논란이 일 전망이다. 

롯데관광개발의 자회사인 ㈜엘티엔터테인먼트는 지난 1월29일 ‘엘티카지노의 영업장 소재지 및 면적 변경 허가 신청 건’을 제주도에 제출했다. 

이에 도는 지역사회 공헌 등 제주도의회가 제시한 의견을 성실히 이행해야 한다는 조건을 달고 허가를 내줬다고 8일 밝혔다. 다만 사업자가 허가 조건을 이행하지 못할 경우 이를 제재할 법적인 근거가 없어 사실상 ‘조건부’가 아니라는 지적이다. 

㈜엘티엔터테인먼트는 서귀포시 중문 롯데호텔제주 내에서 운영하던 엘티카지노를 제주 드림타워 복합리조트 내로 이전하면서 영업장 전용면적을 1176㎡에서 5367㎡로 약 4.6배 넓힌다. 

카지노 영업장 면적이 2배 이상 증가할 경우 ‘제주특별자치도 카지노업 관리 및 감독에 관한 조례’ 제16조 제7항에 따라 도의회의 의견을 청취해야 한다. 이에 도의회는 지난달 열린 제393회 임시회에서 사업자 측에 도민고용 비율을 80% 이상 준수하고 청년고용 비율을 80%로 유지한다는 약속을 해야 한다고 제시했다. 

이후 지난 2일 열린 카지노업감독위원회에선 사업자 측에 카지노 업체 활성화 방안을 마련하고 엘티카지노에서 제시한 지역 기여 방안에 대해 철저히 관리할 것을 주문했다. 

홍영철 제주참여환경연대 공동대표는 26일 오전 11시 제주경찰청 민원실을 찾아 롯데관광개발 대표와 관계자 2명을 공무집행방해 혐의로 고발했다. (사진=박소희 기자)
홍영철 제주참여환경연대 공동대표는 지난 2월26일 오전 11시 제주경찰청 민원실을 찾아 롯데관광개발 대표와 관계자 2명을 공무집행방해 혐의로 고발했다. (사진=박소희 기자)

 

도는 이번 변경허가 신청과 관련해 사업계획서 적정성을 검토하면서 신규 카지노 허가에 준하도록 검토했고 카지노산업 영향평가를 심의, 도의회 의견 청취, 카지노업감독위원회 의견 수렴 등을 종합적으로 검토했다고 설명했다. 

그 결과 사업자가 제출한 사업계획서 내 지역사회 공헌 계획과 도의회가 제시한 의견에 대해 성실히 이행할 것을 부대조건으로 변경 허가를 내주는 것이 적정하다고 판단했다.

앞서 제주도 카지노 영향평가 심의위원회는 지난해 8월13일 회의를 열어 심의위원 15명 중 14명이 적합, 1명이 조건부 적합 판정을 내린 바 있다. 

이 과정에서 도민 의견 수렴을 위해 설문조사가 진행됐으나 당시 드림타워 관계자가 조사 결과를 조직적으로 꾸몄다는 의혹이 나왔다. 지난달 제주참여환경연대는 “지난해 실시된 도민 설문조사에서 체육회나 청년회 등 카지노 사업에 우호적인 단체들을 모집한 정황이 있다”며 회사 대표와 관계자 등을 '위계에 의한 공무집행방해' 혐의로 경찰에 고발했다.

이날 김재웅 도 관광국장은 “여론조사 의혹과 관련해 경찰 수사가 진행 중이지만 지금까지 별다른 특이 사항이 없고 엘티카지노가 도민고용과 지역 기여 사업 추진, 지역 업체 상생 등 코로나로 침체된 지역경제 활성화에 기여할 수 있는 점 등을 감안해 내린 결정”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호야 2021-04-08 16:11:06
참........제주를 다 팔아넘길 모양이다....

기사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