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2022-06-30 19:57 (목)
원희룡 “일본 후쿠시마 오염수 방류…법적 대응할 것”
상태바
원희룡 “일본 후쿠시마 오염수 방류…법적 대응할 것”
  • 조수진 기자
  • 승인 2021.04.13 15: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3일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서 기자회견
13일 원희룡 제주도지사가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일본 정부의 후쿠시마 오염수 해양 방류 결정에 대해 강력히 대응하겠다고 밝히고 있다. (사진=제주특별자치도 제공)
13일 원희룡 제주도지사가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일본 정부의 후쿠시마 오염수 해양 방류 결정에 대해 강력히 대응하겠다고 밝히고 있다. (사진=제주특별자치도 제공)

13일 일본 정부가 후쿠시마 제1원자력발전소에서 나오는 방사성 물질이 포함된 오염수를 바다로 방류하겠다는 결정을 내린 가운데 원희룡 제주도지사가 “강력 대응할 것”이라며 규탄하고 나섰다. 

원 지사는 이날 오후 2시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우리의 긴급하고 정당한 요청에도 불구하고 일본 정부가 일방적으로 방류를 결정한다면 최후의 수단으로 법적 대응에 들어갈 수밖에 없다”고 경고했다. 

이어 “일본 정부는 자국민뿐만 아니라 한국과 중국 등 인접국들과 해당 국민들에게 오염수에 대한 정확한 정보를 공유할 의무를 지니고 있다”며 “오염수 처리 방식에 대한 최종 결정 또한 인접 국가와 적극적인 협의를 통해 결정했어야 한다”고 지적했다. 

또 “일본 정부는 어떠한 노력도 하지 않은 채 모든 필요 절차를 생략하고 방류를 강행하기로 했다. 이제 말할 때가 아니라 행동할 때”라며 “제주 주재 일본 총영사를 초치(특정 나라의 외교관을 외교공관으로 불러들이는 행위)하고 일본 대사와 면담을 통해 강력한 항의를 전달하겠다”고 밝혔다. 

아울러 “제주를 비롯한 부산과 경남, 울산, 전남까지 5개 지자체가 오염수 저지 대책위를 구성해 강력하고 효과적인 대응을 시작하겠다”며 “내일부터 당장 전문가들과 논의해 국제법과 국내법상 대응 방안을 마련하겠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우리 정부도 ‘유감 표명’만 할 때가 아니라 할 수 있는 모든 조치를 취해야 한다”며 “5인의 유엔 특별보고관들도 오염수 해양 방류는 ‘환경 및 인권에 중대한 위험’이라는 성명을 일본 정부에 전달했고 그린피스 사무총장도 오염수 해양 방류 결정은 유엔 해양법협약을 위반한 것이라 지적했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