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2022-07-02 12:20 (토)
제주마 83마리, 10월까지 한라산 초원지대서 풀 뜯는다
상태바
제주마 83마리, 10월까지 한라산 초원지대서 풀 뜯는다
  • 조수진 기자
  • 승인 2021.04.14 11: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방목기 맞아 제주마 방목지로 이동
방목지에서 풀 뜯는 제주마. (사진=제주특별자치도 제공)
방목지에서 풀 뜯는 제주마. (사진=제주특별자치도 제공)

천연기념물 제347호인 제주마가 한라산 초원지대에서 풀을 뜯는 모습을 볼 수 있게 됐다. 

제주특별자치도 축산진흥원은 오는 15일부터 제주마 83마리를 제주마 방목지로 이동시켜 오는 10월까지 방목한다고 14일 밝혔다. 

이 제주마들은 동절기인 지난해 11월부터 지난 4월까지 축산진흥원 내 방목지에서 사육됐다. 

516도로를 지나는 관광객들은 제주마가 방목기를 맞아 한라산 초원지대에서 풀을 뜯고 뛰노는 모습을 볼 수 있다. 

축산진흥원은 제주마의 체계적인 방목과 사양관리를 위해 방목지를 북쪽과 남쪽 두 개 구역으로 구분한다. 

방목기간 중 교배활동이 이뤄지며 이 기간 태어난 망아지는 오는 11월쯤 도내 가축시장에서 공개 경매를 통해 희망 농가에 매각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