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2022-05-19 02:33 (목)
[주간원희룡]말만 앞선 후쿠시마 오염수 방류 대응...6개월간 뭐했나?
상태바
[주간원희룡]말만 앞선 후쿠시마 오염수 방류 대응...6개월간 뭐했나?
  • 김재훈 기자
  • 승인 2021.04.14 14: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원희룡 지사의 대응책 살펴보니 6개월 전 자신의 기자회견 내용 복사해서 붙여넣은 수준
일본 정부의 방류계획 지난해 본격적으로 논의됐는데...이제 와 "당장 대응방안 검토하겠다"?
13일 원희룡 제주도지사가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일본 정부의 후쿠시마 오염수 해양 방류 결정에 대해 강력히 대응하겠다고 밝히고 있다. (사진=제주특별자치도 제공)
13일 원희룡 제주도지사가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일본 정부의 후쿠시마 오염수 해양 방류 결정에 대해 강력히 대응하겠다고 밝히고 있다. 이날 원 지사가 발표한 대응책은 약 6개월 전 지난해 10월 기자회견 발표한 내용과 별반 다르지 않았다. 후쿠시마 핵발전소 오염수 방류에 대응하기 위한 어떤 모색을 해왔느냐는 지적이 따른다.(사진=제주투데이 DB)

일본 정부가 후쿠시마 핵발전소 방사성 오염수를 방류하기로 결정했다. 제주 바다에 후쿠시마 발 방사성 물질이 유입될 가능성이 높아졌다. 이에 따라 원희룡 제주지사는 지난 13일 국회를 찾아가 기자회견을 열고 일본 정부를 비판하며 국제소송 등 대응방침을 밝혔다.

하지만 일본 정부가 오염수 방류를 결정한 뒤 뒤늦게 목소리를 내고 있는 것 아니냐는 지적이 따른다. 일본 정부가 지난해 이미 방류 계획 검토에 나선 만큼, 선제적으로 대응했어야 했다는 비판이다.

원 지사는 14일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자청하고 제주 주재 일본 총영사 초치를 하는 등 일본 정부에 강하게 항의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또 “제주를 비롯한 부산과 경남, 울산, 전남까지 5개 지자체가 오염수 저지 대책위를 구성해 강력하고 효과적인 대응을 시작하겠다”며 “내일부터 당장 전문가들과 논의해 국제법과 국내법상 대응 방안을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그러나, 이날 원 지사의 발표내용은 지난해 10월 원 지사가 역시 국회를 찾아가서 가진 기자회견에서 한 말을 복사해서 붙여놓은 수준이다.

당시 원 지사는 후쿠시마 오염수와 관련된 모든 정보와 자료를 투명하게 제공하고, 오염수 처리방안에 대해 협의를 진행하지 않는 경우 오염수가 닿는 해안 도시들과 연대해 대응하겠다고 밝혔다.

원 지사는 "한일해협연안시도현지사회의(한국 부산, 경남, 전남, 제주특별자치도, 일본 야마구치현, 후쿠오카현, 가사현, 나가사키현 등 8개 도시), 환태평양평화공원도시협의체(한국 제주, 미국 샌디에고,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 대만 카오슝, 필리핀 푸에르토프린세사, 멕시코 더후아나 등 7개 도시)의 공동행동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그러나 말뿐이었다. 공동행동은 이뤄지지 않았다. 역시 협의가 이뤄지지 않은 상태에 말만 앞섰던 셈이다. 원희룡 도정이 지난해 10월 이후 대체 어떤 대응 방안을 모색하고 실천해 왔는지 묻지 않을 수 없다.

원 지사는 당장 전문가들과 논의하겠다고 밝혔다. 그러나 같은 내용을 발표한 지난해 10월 이후, 6개월여의 시간 동안 뭘 했느냐는 지적이 따른다. 도내 정치권 및 시민사회를 아우르는 후쿠시마 방사성 오염수 대책 TF 등 본격적인 논의 공간의 필요성이 높아지고 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