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2022-06-30 19:57 (목)
원희룡 “내년 도지사 불출마…사퇴 시기는 글쎄”
상태바
원희룡 “내년 도지사 불출마…사퇴 시기는 글쎄”
  • 조수진 기자
  • 승인 2021.04.21 11: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1일 제주도의회 제394회 임시회 도정질문서 밝혀
21일 오전 제주도의회 제394회 임시회 2차 본회의 도정질문에서 원희룡 제주도지사가 답변하고 있다. (사진=제주도의회 제공)
21일 오전 제주도의회 제394회 임시회 2차 본회의 도정질문에서 원희룡 제주도지사가 답변하고 있다. (사진=제주도의회 제공)

원희룡 제주도지사가 내년 지방선거 불출마 선언을 했다. 

원 지사는 21일 오전 제주도의회 제394회 임시회 2차 본회의 도정질문에서 이같이 밝혔다. 

이날 양영식 의원(더불어민주당·제주시 연동갑)은 “대권 행보를 하고 있는데 도지사 3선에 도전한다는 얘기도 나온다. 정확한 말씀을 듣고 싶다”고 물었다. 

그러자 원 지사는 “임기 1년을 남겨놓고 있는데 도정에 대한 책임이 결코 가볍지 않다. 제 책임을 다하기 위한 자세를 가지고 있다”면서도 “한 사람의 정치인으로서 더 큰 제주로의 도약과 나라의 발전을 위해서 책임감을 느끼는 부분이 있고 노력을 쏟아야 하는 부분이 다가오고 있다”고 답했다. 

이어 “오늘 이 자리에서 분명하게 말씀드릴 것은 두 번을 제주도 책임을 맡아서 도정을 운영했으면 내년 도지사 선거는 새로운 리더십에 넘기는 게 맞다고 생각한다”며 “분명히 말씀드리는 건 내년 도지사 선거에 출마하지 않는다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 당내 경선과 관련해 “오는 11월 경선 예정이라 6개월이 남았는데 아마 올해 1년은 조선시대 500년만큼 긴 역사적 드라마가 될 것”이라고 말하며 각종 여론조사 결과에서 자신의 다소 낮은 대선 후보 지지율을 반등시킬 드라마틱한 변화를 기대했다. 

지사직 사퇴와 관련해선 “지사직이라는 것이 갖고 있는 책임과 영향이 서로 얽혀있어 가볍지가 않다”며 “지금 시점에서 앞질러서 이렇다, 어떻다 하는 것은 섣부르다. 하지만 어떻게 책임을 소홀하지 않을까 고민하며 도민들께 의논을 드릴 부분이 있다면 말씀드리겠다”고 구체적인 시기에 대해선 다소 모호한 입장을 보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