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2022-06-30 19:57 (목)
[길에서 만난 들꽃이야기] 새색시 '남바람꽃'
상태바
[길에서 만난 들꽃이야기] 새색시 '남바람꽃'
  • 고은희
  • 승인 2021.05.03 09:53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라산 산록도로 

즐비하게 이어지는 자동차 행렬 

왕벚나무의 연녹색 새순은 연분홍 꽃망울을 털어내고 

반짝이는 유채가 짧은 봄의 순간을 기억할 즈음 

제주의 사월은 고사리 꺾기 투어로 가는 곳마다 몸살을 앓는다.

자연에 있을 때 더 아름다운 들꽃 

고사리밭을 지나 어두운 숲 속에 숨어 사는 '남바람꽃' 

[으름덩굴]

으름 향이 짙은 숲 아래 

군락을 이루며 연분홍 새색시가 되어 곱고 청순한 모습으로 피어났다.

저녁 햇살이 더해져 아름다운 모습에 

한참을 떠나지 못하고 서성이다 다음날 다시 찾았다.

기품 있는 연꽃을 닮은 보면 볼수록 아름다운 

숲 속에 숨어 하늘거리는 가냘픈 연분홍 남바람꽃은 

작고 청순한 모습으로 미소를 띠며 반겨준다.

남바람꽃은

미나리아재비과의 여러해살이풀로

제주도를 비롯한 남부지방에서 자생하고 있다.
제주에서 처음 발견되어 '한라바람꽃'으로 불리던 꽃은

다른 지역에서도 발견되어 남쪽 바닷가에서 볼 수 있어 '남방바람꽃'으로 명명하다가 

처음에 불리던 이름 '남바람꽃'으로 통합되어 부른다.

 

낙엽활엽수림대의 습한 지역이 자생지로

자생지가 한정되어 있어 멸종위기식물로 지정되어 있다.

뿌리잎은 3개로 깊게 갈라지고

잎 표면에는 옅은 무늬가 있고 잎자루는 길다.

4~5월에 피는 하얀 꽃은 꽃줄기 하나에 2~3송이씩 달리고 

줄기는 20~30cm 정도로 곧게 자라는데 연한 갈색을 띠기도 한다.

꽃잎 대신에 꽃잎 모양 5~8장의 꽃받침 잎이

퇴화한 꽃잎 역할을 대신하고 꽃받침은 5장이 많이 보인다.

안쪽은 하얀색이지만 바깥쪽 가장자리는 연분홍색을 띠고 잔털이 있다.

남바람꽃의 꽃받침은 다른 바람꽃과 달리 연분홍색을 띠고 있어서 뒤태도 곱지만 

연분홍과 흰색이 어우러진 청순미는 더할 나위 없이 아름답다.

가장 아름다운 행복을 상징한다는 '바람꽃'

봄의 전령사 변산 아씨 '변산바람꽃'을 시작으로 

한라산 '세바람꽃'까지 꽃이 피는 순서대로 담았다.

[2월 '변산바람꽃']
[3월 '꿩의바람꽃']
[4월 '남바람꽃']
[5월 '세바람꽃']
[군락 이룬 '남바람꽃']

바람꽃 중에 가장 곱고 아름다운 '남바람꽃' 

천진난만하게 미소 짓는 모습은 애간장을 녹인다.

 

꽃말은 '천진난만한 여인'이다.

고은희

한라산, 마을길, 올레길, 해안길…. 제주에 숨겨진 아름다운 길에서 만난 작지만 이름모를 들꽃들. 고개를 숙이고 납작 엎드린 생명의 꽃들과 눈을 맞출 때 느껴지는 설렘은 진한 감동으로 남습니다. 조경기사로 때로는 농부, 환경감시원으로 주어진 일에 최선을 다하며 평범한 일상의 아름다움을 담고픈 제주를 사랑하는 토박이입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도민 2021-05-04 11:34:23
바람꽃 피는 시기를 공부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