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2021-12-06 23:54 (월)
오등봉공원비대위, 민간특례사업 공개수사 촉구
상태바
오등봉공원비대위, 민간특례사업 공개수사 촉구
  • 김재훈 기자
  • 승인 2021.05.13 14: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오등봉공원비상대책위원회)
(사진=오등봉공원비상대책위원회 제공)

오등봉공원비상대책위원회는 13일 오등봉공원 민간특례 사업이 무리하게 추진되고 있다며 수사당국에 공개수사를 촉구하고 나섰다.

오등봉비상대책위원회는 "이미 지난 도의회를 통해 오등봉공원에 아파트가 건설되면 상수 공급 문제도, 하수처리 문제도, 학교 신설 문제도 그 어느 것 하나 뾰족한 해법이 없다는 사실을 알았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이 사업이 중단되지 않고 계속 추진되는 그 까닭에는 우리가 알지 못하는 다른 모종의 거래 때문은 아닌지 진정 알고 싶다."고 밝혔다.

비상대책위는 "오등봉공원민간특례사업에 대한 각종 의혹 제기가 끊이질 않고 있다. 사실여부를 떠나 토지주 등 당사자들은 물론 제주도민의 피로감은 높아만 가고 있다."며 "이제 수사기관이 나서야 할 때"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이미 사업자 선정과정에서 1위 업체가 뒤바뀌었다는 의혹이 언론에 보도된 바 있다. 분양가 논란에 이어 제주시의 속전속결식 사업 추진에 호반건설컨소시엄에 대한 각종 특혜 의혹도 불거져 나오고 있는 상황이다. 정말 궁금하다. 진실은 무엇인가?"라고 의문을 제기했다.

"전·현직 공무원은 물론 그 일가와 친인척이 포함된 의심 거래들은 다 무엇이며, 페이퍼컴퍼니로 의심되는 법인들의 수상한 거래들은 또 다 무엇인가? 왜 민간특례사업 추진이 결정되기 직전 이러한 거래들은 이뤄진 것인가? 단순한 우연인가, 아니면 정말 투기거래인 것인가?"

비대위는 특히 제주참여환경연대가 12일 제기한 오등봉공원 사업부지내 도유지의 공시지가 급등의 이유를 따져물었다.

비대위는 "(제주도가) 땅을 쪼개기로 매입한 까닭은 무엇이며, 1년 사이에 두 배가 넘게 공시지가가 상승한 까닭은 왜 그런 것인가? 상식적으로 이런 경우 토지주들은 그 사유를 명확히 인지하는 반면 도유지의 석연찮은 개별공시지가 상승 사유에 대해서는 왜 납득할 만한 설명이 없는 것인가?"라고 의문을 제기했다.

비대위는 관련 의혹이 사실이라면 땅 투기를 단속해야 할 제주특별자치도가 공시지가를 조작해 앞장서 부동산 투기를 했다는 것이라며 매우 엄중한 사안이라고 강조했다.

비대위는 "이제 이 사업은 추진 여부를 떠나 개운치 않은 뒷맛을 남기게 되었다. 이러한 상황에서는 그 무엇보다도 각종 의혹들을 털고 가는 것이 우선이다. 우리는 이 모든 의혹들에 대해 진실을 알 권리가 있다."며 수사 당국에 그동안의 수사내용을 밝히고 공개 수사해달라고 촉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