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2021-09-28 16:11 (화)
원희룡, 강정마을 사법처리자 사면 건의...강정주민회 "보여주기식 사면 필요없어"
상태바
원희룡, 강정마을 사법처리자 사면 건의...강정주민회 "보여주기식 사면 필요없어"
  • 김재훈 기자
  • 승인 2021.07.22 11:04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동균 강정마을 해군기지 반대주민회 회장(사진=김재훈 기자)
강동균 강정마을 해군기지 반대주민회 회장(사진=김재훈 기자)

강정마을 해군기지 반대주민회의 반대에도 불구하고 원희룡 제주지사는 정부에 강정마을 주민 사법처리자 사면 복권을 재차 건의했다.제주도에 따르면 원희룡 지사는 22일 청와대 등 중앙부처에 제주 민군복합형관광미항 관련 강정마을 주민 사법처리자 특별사면 건의문을 전달했다.

원희룡 지사는 건의문을 통해 “국책사업인 민군복합항 건설을 추진하는 과정에서 삶의 터전을 지키려는 절박한 몸부림은 강정마을 주민들에게 범법자라는 굴레를 씌웠다”며 “문재인 대통령은 정부의 잘못을 사과하며 사면을 긍정적으로 검토하겠다고 약속했지만, 이후 39명이 사면됐을 뿐 아직도 많은 분이 사면을 애타게 기다리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제주도와 제주도의회는 상생 화합 공동선언을 통해 민군복합항 건설과정에서 일어난 잘못에 대해 강정마을 주민들께 정중하게 사과를 드렸고, 강정마을 또한 용서와 화해, 상생의 길로 함께 가겠다는 의지를 밝혔다”며 “이에 제주도민 모두의 마음을 담아 사법적 제재로 고통받고 있는 강정마을 주민들에 대한 사면 복권을 정중히 요청드린다”고 덧붙였다.

제주도는 광복절 또는 연말 특별 사면에 강정마을 주민들이 포함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으며, 향후에도 지속적으로 강정마을 주민의 특별사면을 청와대, 중앙부처, 국회 등에 건의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하지만 강정마을 해군기지 반대주민회는 '보여주기식 사면'은 필요없다는 입장을 밝히고 있다. 진상조사가 먼저라는 것. 앞서 사면 복권된 강정마을 주민과 활동가 중 일부는 잘못된 공권력에 저항했을 뿐 죄를 지은 것이 없다면서 사면 복권을 거부하기도 했다.

한편, 원희룡 지사는 사면 복권 건의와 함께 강정마을의 공동체 회복을 위한 중앙정부 차원의 지원도 요청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외부불순세력 특별사면 반대! 2021-07-23 20:28:13
해군 제주기지 장병들을 괴롭히고, 도발을 가하는 외부불순세력들에 대한 특별사면 계획을 즉각 중단해라!

놈들은 특별사면 되어도 또 다시 중범죄를 저지를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