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2021-09-28 16:11 (화)
제주도, 타 지역 렌터카 도내 불법영업 수사 의뢰
상태바
제주도, 타 지역 렌터카 도내 불법영업 수사 의뢰
  • 김재훈 기자
  • 승인 2021.07.30 16: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28일 제주투데이가 보도한 타 지역 렌터카업체의 도내 불법 영업행위에 대해 제주도는 ‘여객자동차운수사업법’ 위반 혐의로 관할 경찰서에 수사를 의뢰했다.(관련 기사 ☞제주서 육지부 렌터카 불법영업 ‘기승’…다음주부터 본격 단속)

30일 제주도에 따르면 해당 렌터카 업체가 제주에서 렌터카 총량제로 자동차대여사업 신규 등록이나 증차가 제한되고 있는 점을 틈타 타시·도에 자동차대여사업을 등록한 후 차량 수십 대를 반입해 불법영업 하고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불법 영업행위가 인정되면 해당 업체는 ‘여객자동차 운수사업법’ 제92조에 따라 1,000만 원 이하의 벌금이 부과된다.

도는 이번 수사의뢰 외에 올 들어 영업정지 2건(104대), 과징금 부과 1건(500만 원), 타시·도 이관 4건(4개 관할 경찰청) 에 대해 행정조치했다. 또한 4개 업체·41대에 대해서는 사실 확인을 위해 조사 중이다.

한편, 제주도는 지난 19일부터 여름 휴가철 렌터카 신고요금 이상 대여행위 등에 대한 특별지도·점검과 병행해 렌터카 불법영업 행위를 집중 단속하고 있다.

도내 등록업체의 위반행위에 대해서는 대당 100만 원의 과징금 또는 운행정지(차량대수 2배, 30일) 등 행정처분하고 있다.

타 시·도 등록업체의 경우 직접 행정처분할 수 없어 사법기관 수사 의뢰 및 해당 관할관청에 행정 처분토록 통보하고 있다.

행정처분과 별개로 불법영업 업체에 대해서는 도에서 지원하는 관광기금이나 보조금 지원을 중단하는 등 페널티도 검토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